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 검궁인, 사마달 ' 도서 검색 결과 (17)

  • 10%

    용비봉무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여기 설정된 용소군이란 인간은 황족으로 태어났으되 그가 태어났을 때는 이미 황가가 멸망한 후였다. 결국 그는 황족이면서도 아무런 혜택도 입지 못하고 보통 사람보다 훨씬 고통스런 삶을 보내게 된다. 그가 자신의 과거를 알았을 때는 너무나 큰짐을 인생 의 무게에 보탤 수밖에 없는 입장이었다. 그러나 과연, 과거로 되돌아가는 것만이 그의 생애의 목표가 되어야만 하는가? 용소군은 해답을 찾기 위해 방황한다. 중원십팔만리를 유랑하며 그가 찾은 해답은 무엇이었던가? 결국 평화 (平和)라는 답을 얻게 된다. 기라성같은 기인이사(奇人異士)들, 기남기녀(奇男奇女)들 속에서 그는 풍진을 헤쳐 나가며 자신의 길을 찾는데 성공한다. 현대인은 이런 대명제(大命題)를 안고 있지 않다는 데 서 점차 소인화(小人化)되가고 있는 것이 어쩔 수 없 는 현실이다. 소설적 공간을 빌어 한 인물을 그려보았 다. 소인이고 싶지 않으므로. <맛보기> * 제1장 악령촌(惡靈村) 광대무변(廣大無邊)의 대륙. 중원(中原)을 일컬어 그렇게 부른다. 타오르는 야망에 인생을 걸었던 시대의 숱한 영웅들이 피를 흘리면서도 그토록 가슴에 안으려 했던 대지(大地). 그 대지를 아름다운 여인에 비긴다면 그를 삼키려는 사나이들은 그야말로 피끓는 정열의 화신체들일 것이다. 무림(武林). 사나이들이 피와 목숨을 걸고 승부를 다투어왔던 무림은 지난 이십여 년 동안 너무도 조용했다. 하다못해 정사간의 사소한 분쟁조차 일어난 적이 없었다. 다만 몇 가지 사건이 있었다면 있기는 했다. 첫째, 지금으로부터 십칠 년 전이었다. 강호에서 가장 신비스러운 살인조직 혈야령(血夜嶺)의 제일살수 야문천사(夜門天邪) 담우(覃羽)의 죽음(死)이 그것이었다. 당시 그 사건은 무림에 상당한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그러나 워낙 신비한 조직인 혈야령 내에서 일어난 일이었기에 비록 풀리지 않는 의혹을 안고 있었으나 유야무야되고 말았다. 더구나 십칠 년이란 세월이 흐르는 동안 그 사건은 점차 세인들의 기억 속에서 자연스럽게 잊혀져가고 말았다. 두번째 사건을 꼽는다면 마도제일(魔道第一)의 단체인 제인성(帝刃城)의 대권이양(大權移讓)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즉, 제인성의 성주인 환우마존( 宇魔尊) 축무종(竺武宗)이 자신의 대권을 손녀인 축예항(竺藝姮)에게 넘긴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당시 축예항으로 말하자면 불과 이십 세도 되지 않은 일개 소녀였던 것이다. 덕분에 마도제일의 종주(宗主)였던 제인성은 엄청난 파란을 겪었음은 물론 마도 전체가 발칵 뒤집히기도

  • 10%

    웅풍독패존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군마천웅보의 첫장부터 차례로 적혀있는 이 아홉 명의 개세고수들! 그들의 무공은 능히 천하를 뒤집고도 남 음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더욱 더 엄청난 사실 이 있었으니 그것은 이 아홉 명이 출현한 시기였다. 하늘의 뜻이었던지 이들은 놀랍게도 모두 동시대(同時 代)에 출현한 것이다. 한 나라에 두 왕(王)이 설 수 없으며, 한 산(山)에 양호(兩虎)가 살 수 없는 법(法) 이다. 그렇다면 이들 아홉 명의 개세고수들이야말로 더욱 공존(共存)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과연 그들은 격돌했다. 그것은 파란만장한 일대 소용 돌이를 일으켰으며 천지간에 대혈풍(大血風)을 일으킨 고금미증유의 대사건이었다. 그런데, 그들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지고 말았다. 그것은 강호인의 상상을 절 하는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그 날 이후, 오리무중(五 里霧中)에 싸인 구대마왕(九代魔王)이라고도 불리워졌 던 그들은 무림에 영원히 종적을 감추고 말았다. <맛보기> * 서막(序幕) 음풍세우(陰風細雨). 음산한 바람과 함께 가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하늘은 어둠침침하고 사위에는 질식할 것만 같은 적막이 가는 빗발 속에 음모(陰謀)처럼 뒤엉켜 있었다. 온통 험악하기만한 이 계곡은 거칠고 삭막했다. 바닥에는 기암괴석(奇岩怪石)이 난립해 있었으며, 초목(草木) 따위는 눈을 씻고 볼래야 볼 수가 없었다. 바닥은 물론 양쪽 절벽도 한결같이 암석으로만 이루어진 가히 기괴무비한 계곡이었다. 문득, 음풍세우를 맞으며 한 인영이 계곡의 입구로 들어섰다. 멀리서 보이는 희미한 인영은 언뜻 보기에도 심하게 비틀거리고 있어 어찌보면 엉망으로 술에 취한 취객(醉客)과도 같았다. 그러나 그게 아니었다. 점차 곡구(谷口)로 다가올수록 그의 모습은 뚜렷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 인영은 아래위로 길게 끌리는 흑의(黑衣)를 입고 있었으며, 깡마른 몸에 얼굴은 백짓장같이 창백한 노인이었다. 흑의와 창백한 얼굴은 너무도 선명한 대조를 보여 더욱 기괴한 인상을 주고 있었다. 나이는 대략 백여 세, 창백한 얼굴에 매부리코를 하고 있었으며 두 눈은 움푹 들어가 있어 몹시 음침해 보였다. 그런데 기괴한 것은 그의 푹 꺼진 두 눈동자가 자광(紫光)을 띄우고 있는 것이 아닌가? 놀라울 만치 냉혹하고 사이(邪異)해 보이는 괴노인이었다. 괴노인은 왼손과 옆구리 사이에 사방 한 자쯤 되어 보이는 검은 철궤(鐵櫃)를 끼고 있었다. 그는 심하게 비틀거리고 있었다. 놀라운 것은 그의 검은 장포기 온통 선혈로 물들어 있다는 것이었다. 또한 그가 오른손으로 움켜쥐고 있는 복부로부터도 선혈이 쉴새없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다.

  • 10%

    십전서생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광풍사(狂風社). 지금으로부터 삼십 년 전, 아득한 북방의 사막에서 일 대광풍이 불었다. 아니 그것은 혈풍(血風)이었다. 왜 냐하면 당시 대막 일대를 주름잡던 두 개의 단체, 즉 대막천궁(大漠天宮)과 사혼방(沙魂 )이 그로 인해 흔 적도 없이 멸망했기 때문이었다. 그날 이후로 작금에 이르기까지 대막은 침묵만이 지배 하는 마역(魔域)이 되고 말았다. 살아있는 것은 눈을 씻고 봐도 볼 수 없는 죽음의 사막이 되고 만 것이다. 아쉽게도 그 원인이나 배경에 대해서는 세간에 전혀 알려진 바가 없었다. 다만 결과가 너무도 끔찍한지라 그 사건은 오랜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무림인들 의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고 있을 뿐이었다. 세인들은 당시의 혈풍을 일으킨 신비의 세력을 일컬어 광풍사(狂風社)라 불렀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광풍사 의 실체는 여전히 드러나지 않고 있었다. 과연... 공 포와 죽음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광풍사의 정체는 무 엇이길래......? <맛보기> * 서막(序幕) 광풍사(狂風社). 지금으로부터 삼십 년 전, 아득한 북방의 사막에서 일대광풍이 불었다. 아니 그것은 혈풍(血風)이었다. 왜냐하면 당시 대막 일대를 주름잡던 두 개의 단체, 즉 대막천궁(大漠天宮)과 사혼방(沙魂 )이 그로 인해 흔적도 없이 멸망했기 때문이었다. 그날 이후로 작금에 이르기까지 대막은 침묵만이 지배하는 마역(魔域)이 되고 말았다. 살아있는 것은 눈을 씻고 봐도 볼 수 없는 죽음의 사막이 되고 만 것이다. 아쉽게도 그 원인이나 배경에 대해서는 세간에 전혀 알려진 바가 없었다. 다만 결과가 너무도 끔찍한지라 그 사건은 오랜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무림인들의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고 있을 뿐이었다. 세인들은 당시의 혈풍을 일으킨 신비의 세력을 일컬어 광풍사(狂風社)라 불렀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광풍사의 실체는 여전히 드러나지 않고 있었다. 과연... 공포와 죽음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광풍사의 정체는 무엇이길래......? 백마성(百魔城). 운남성(雲南省)에 위치한 그곳은 중원의 최남단으로 묘강(苗疆) 지역과 인접한 곳이었다. 하늘을 뒤덮을 정도로 울창한 밀림이 우거져 있어 대낮에도 햇빛을 볼 수 없는 곳이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모르나 인적이 미치지 못하는 이곳에 하나의 성(城)이 있다는 소문이 나돌기 시작했다. 그것도 거의 붕괴되어 잔해만이 뒹굴고 있는 황폐한 성이라는 것이다. 그곳에는 백골(白骨)이 여기저기 널려있어 온통 귀기가 난무한다고 했다. 밤이면 인화(燐火)가 맴돌고 있어 마치 지옥의 유부를

  • 10%

    십절무록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우르르릉-- 쾅--!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대막(大漠)의 황원(荒原). 느닷없는 섬전비뢰(閃電飛雷) 아래 하나의 거성(巨星) 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름하여 금룡성(金龍城)이다. 누군가 말했다. 하늘에 태양이 있고 중원(中原)에 천자 (天子)가 있다면 대막에는 금룡성이 있다고. 그만큼 금룡성의 존재는 대막에서 살아있는 신화이자 영원히 지지않는 태양으로 일컬어져 왔다. 그러나 암흑 속에서 드러나 보인 금룡성은 그렇지가 못했다. 지난 날의 영화를 비웃기라도 하듯 찬란하던 웅자(雄姿)는 다 어디로 가고 믿을 수 없게도 폐허(廢 墟)로 화해 있는 것이었다. 중원무림의 역사가 이어져 내려온지도 어언 천수백년, 그 동안 대막의 하늘로 군림해 오던 금룡성은 철저히 붕괴되어 그 무참한 잔해(殘骸)만을 보여주고 있을 따 름이었다. 누가? 왜? 어찌하여 금룡성을 그토록 초토화에 이르 도록 궤멸시켜 버렸는지는 아무도 알지 못했다. 무림 사(武林史)를 기록하는 사관(史官)이 있다면 아마도 다음과 같이 적으리라. - 꽃은 십일을 붉지 못하고(花無十日紅), 권세는 십년 을 가지 못하나니(權不十年) 천하에 그 누가 유아독존 (唯我獨尊)을 말하랴? <맛보기> * 서설(序說) 우르르릉-- 쾅--!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대막(大漠)의 황원(荒原). 느닷없는 섬전비뢰(閃電飛雷) 아래 하나의 거성(巨星)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름하여 금룡성(金龍城)이다. 누군가 말했다. 하늘에 태양이 있고 중원(中原)에 천자(天子)가 있다면 대막에는 금룡성이 있다고. 그만큼 금룡성의 존재는 대막에서 살아있는 신화이자 영원히 지지않는 태양으로 일컬어져 왔다. 그러나 암흑 속에서 드러나 보인 금룡성은 그렇지가 못했다. 지난 날의 영화를 비웃기라도 하듯 찬란하던 웅자(雄姿)는 다 어디로 가고 믿을 수 없게도 폐허(廢墟)로 화해 있는 것이었다. 중원무림의 역사가 이어져 내려온지도 어언 천수백년, 그 동안 대막의 하늘로 군림해 오던 금룡성은 철저히 붕괴되어 그 무참한 잔해(殘骸)만을 보여주고 있을 따름이었다. 누가? 왜? 어찌하여 금룡성을 그토록 초토화에 이르도록 궤멸시켜 버렸는지는 아무도 알지 못했다. 무림사(武林史)를 기록하는 사관(史官)이 있다면 아마도 다음과 같이 적으리라. - 꽃은 십일을 붉지 못하고(花無十日紅), 권세는 십년을 가지 못하나니(權不十年) 천하에 그 누가 유아독존(唯我獨尊)을 말하랴? 신비의 고사(古事)는 누대에 걸쳐

  • 10%

    만겁무황전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무협소설은 고전적인 정서에 바탕을 둔 픽션이다. 『만겁무황전』은 은(恩)과 원(怨)이라는 전형적인 주제를 다루게 된다. 현대에 이르러 은원이란 단어는 생소하게 들릴지도 모르나 고래로 인간만큼 은원에 집착한 동물은 없을 것이다. 대장부는 은원이 분명해야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은원을 분명히 할 수 없는 경우가 때로는 존재할 것이다. 거기에서 인간은 갈등을 일으키게 될 것이다. 서장(西藏)의 포달랍궁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한 꿈많은 소년의 일대기는 복수할 수 없는 대상을 상대로 복수검을 갈아야 하는데서 출발하게 된다. 인간의 탐욕(貪慾)이 소년의 꿈을 짓밟고 피눈물을 자아내게 했지만 그의 사랑은 결국 승리를 쟁취하게 된다. 정도 사도 등을 돌린 현실 앞에서 한 소년영웅이 외롭게 걸어가는 길은 오늘날 현대인의 불분명한 정의 감과 모호한 자기주관 앞에 하나의 좌표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

  • 10%

    정사제황부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천혈단(千血團)의 천마(千魔)가 등장하여 전 무림이 도탄에 빠지니 숱한 영웅호걸과 가인이사가 의혈의 검을 들고 맞섰으나 석양의 낙조(落照)처럼 지고 말다. 천마는 중원의 모든 무경(武經)을 탈취하여 그 숫자가 무려 구천구백구십 종(種)에 달했으니, 그들의 힘은 고금 미증유의 것이어라! 정사십천(正邪十千)이 천마수장을 꺾었으나 천마의 저주로 영원히 마궁(魔宮)에 갇히고 말았으니…… 천년마궁을 열어라! 네장의 제황비도(帝皇秘圖)와 사대비건(四大秘鍵)의 비밀을 얻나니, 그가 곧 천상천하유아독존 하리라! 변방(邊方)의 고아로 태어난 소년 흑룡의 앞날에 드리워진 비밀의 안배는 무엇인가? 마궁(魔宮)을 열기 위해 기라성 같은 영웅호걸, 거마효웅들이 대륙에 피바람을 일으키는데…… 무림천하를 종횡무진하는 영웅들과 절세가인(絶世佳人)들이 벌이는 풍운만장의 대서사시(大敍事詩)! <맛보기> * 서장(序章) 영명(永明) 원년(元年). 천혈단(千血團)의 천마(千魔)가 등장하여 전무림이 도탄에 빠졌다. 이에 수많은 영웅호걸과 기인이사가 의혈의 검을 들어 맞섰으나 석양의 낙조(落照)처럼 지고 말았다. 어쩌겠는가? 천마의 야심은 종내 중원에 있는 모든 무경(武經)을 탈취하여 그 숫자가 무려 구천구백구십 종에 달했으니, 그들의 힘은 실로 고금 미증유의 것이었다. 그들은 만리장성 밖 죽음의 계곡에 오천 명의 인부로 하여금 마궁(魔宮)을 세우게 하고 그 안에 구천구백구십 권의 무경을 넣어 봉해 버렸는데, 이로 인해 중원무학은 불행하게도 맥이 완전히 끊기는 사태에 직면했다. 그들은 또한 그 비밀을 지키고자 오천 명 인부의 목숨을 빼앗는 만행도 서슴치 않아 시체 썩는 냄새가 천 일을 진동했으며 그 원성은 가히 하늘을 찌를 정도였다. 이렇게 되자 보다 못한 기인(奇人) 십 인이 분연히 일어섰다. 이들은 스스로를 정사십천(正邪十天)이라 칭하고는 전 무림의 고수들을 이끌고 천혈단에 도전했다. 이 싸움은 장장 칠 주야(晝夜)에 걸쳐 벌어졌거니와 이후로 살아남은 인물들이라곤 정사십천과 천마의 수뇌인물 뿐이었으니, 그 양상이 어땠는지는 굳이 형용할 필요도 없으리라. 최후의 승리는 결국 정사십천에게로 돌아갔다. 그들은 마침내 천마수장의 가슴에 검을 꽂고 마궁으로 진입했다. 이때에 천마수장은 한 줌의 혈수(血水)가 되어 이승을 하직하며 그들의 뒷모습을 향해 절규를 토하기에 이르렀다. - 천마혈의 저주로써 마궁을 영원히 봉쇄하리라. 정사십천 중 누구도 그곳에서 빠져 나오지 못할 것이다.

  • 10%

    절대종사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예로부터 무림에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전해 내려오고 있었다. 허무맹랑한 이야기에서부터 공포스러운 이야기, 또는 끔찍하고 엄청난 혈록(血錄)에 이르까지... 그러나 지금부터 시작하려는 이야기만큼 무림인들의 심금을 울리는 이야기는 드물 것이다. 일생을 피로 점철된 생애(生涯)를 살아온 한 대마두(大魔頭)와 천진무구한 어린 소년(少年)의 만남은 정녕 북두칠성이 일렬로 늘어서는 것보다 더 어려운 만남이었다. 대마두와 한 소년의 만남, 그리고 이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순수한 인간애과 갈등, 그리고 복수(復讐) 아닌 복수의 피무지개! 이야기는 저 북쪽의 한천강(恨天江)을 기점으로 전개된다. <맛보기> 서장(序章) 예로부터 무림에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전해 내려오고 있었다. 허무맹랑한 이야기에서부터 공포스러운 이야기, 또는 끔찍하고 엄청난 혈록(血錄)에 이르까지....... 그러나 지금부터 시작하려는 이야기만큼 무림인들의 심금을 울리는 이야기는 드물 것이다. 일생을 피로 점철된 생애(生涯)를 살아온 한 대마두(大魔頭)와 천진무구한 어린 소년(少年)의 만남은 정녕 북두칠성이 일렬로 늘어서는 것보다 더 어려운 만남이었다. 대마두와 한 소년의 만남, 그리고 이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순수한 인간애과 갈등, 그리고 복수(復讐) 아닌 복수의 피무지개! 이야기는 저 북쪽의 한천강(恨天江)을 기점으로 전개된다. - 혈해마존(血海魔尊) 염천월(閻天月). 십칠 세에 무림에 투신하여 백여 년(百餘年)이 흐르는 동안 그의 손에 피를 뿌린 자 몇 천 몇 만이던가? 그가 걷는 길은 이름 그대로 혈로(血路), 피의 길이었다. 그의 이름만 들으면 무림인들은 항상 피를 떠올렸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그는 전 무림의 표적이 되어 버렸다. 정사흑백(正邪黑白)을 막론하고 모든 무림인들은 그를 죽이기 위해서 혈안(血眼)이 되었다. 이때부터 혈해마존 염천월은 정착할 곳을 잃었다. 어쩌면 그는 숙명적인 유랑객(流浪客)일런지도 몰랐다. 염천월(閻天月), 고아(孤兒)로 태어나 너무나도 외롭게 자라 밤하늘에 뜬 고독한 달(月)을 사랑한 한 염세적인 인간. 그리하여 스스로의 이름을 천월(天月)이라 지은 외로운 절세마두......! 그는 정녕 피도 눈물도 없는 인간이란 말인가? 어찌하여 그는 평생을 오로지 살생(殺生)으로만 이끌어 왔단 말인가? 그렇다. 확실히 그는 백이십 평생을 정(情)이라고는 눈곱만큼도 느끼지 못하고 살아온 냉혈인(冷血人)이었다. 그런데 그가 백이십 번째의 생일(生日)을 맞이하던 날, 그의 일생에 다시 없을 어떤 일을 만나게 되었으니....... 제1장·월광

  • 10%

    등천비마록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활 한번 잡아보지 못한 장군부의 소년 귀공자 백리장천은 어느날 명문공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활쏘기 시합을 벌이게 된다. 호승심으로 전설의 태리공을 잡은 그는 관중의 묘기를 보이면서 파란만장한 운명의 장을 연다. - 그럼 내가 장군의 아들이 아니었단 말이오? - 그렇다면 지금까지의 난...무엇이었단 말이오? 새롭게 밝혀진 신세로 반전에 반전은 거듭되고! 마침내 무인의 길로 접어든 그의 앞에는 피의 선풍이 소용돌이친다. 초인의 길만이 그가 걸어야 할 길인가? 절색의 미녀들이 뿌리는 눈물과 교태 속에서 복수의 행진은 끝이 없는데......

  • 10%

    천외기환전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천변만화(千變萬化)하는 것이 인생이다. 삶이란 다양한 모습과 예기치 않은 변화를 내포한 채 수레바퀴처럼 굴러가게 된다. 오늘의 모습이 내일로 이어진다고 자신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때로 는 갑작스럽게 내리는 소나기처럼 예측할 수 없는 운 명의 굴레 속에서 부침하곤 하는 것이 인생인 것이다. <천외기환전>은 학자 집안에서 자라난 한 소년이 생각 지도 않았던 무림계에 휩쓸리면서 일어나는 파란만장 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차례로 찾아온 무림의 괴인 들, 그들의 음모에 휘말린 그가 걷게 되는 인생은 학 자의 길이 아니라 무인(武人)의 길이었다. 우리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살고 있다. 카오스(CHAOS) 의 이론처럼 초기에는 일정한 궤도를 달리다가 어느 순간부터는 불확실한 혼돈으로 접어드는 것이 삶일지 도 모른다. 카오스를 설명할 때 흔히 나비이론을 들먹이곤 한다. 북경의 나비 한 마리가 팔랑거리며 날개짓을 하면, 지 구 반대 편 뉴욕에서 허리케인이 일어날 수도 있는 것 이 카오스의 이론이다. 결국 이같은 법칙은 인과(因果)와도 같은 것이다. 원 인이 있으면 반드시 결과가 있는 것처럼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뜻과는 관계없이 하루아침 에 방향이 바뀌는 일이 일어난다 해도 인간은 그 속에 서 명분과 뜻을 세우고 살아가야만 할 것이다. 본저에는 수많은 인간군상들이 등장한다. 그들은 야망 에 부침하고, 사랑에 울고, 배신감에 치를 떨면서 역 사를 만들어 내고 있다. 감히 일독(一讀)을 권해 드린다. <맛보기> * 1장 몽중괴사(夢中怪事) ① 사천성(四川成) 철봉진(鐵鳳鎭). 이곳은 험난한 촉지(蜀地) 중에서도 수험(水險)으로 이름난 양자강(揚子江) 상류에 위치한 작은 현(縣)이었다. 또한 동으로는 그 유명한 무산삼협(巫山三峽)을 둔 은자(隱者)의 비지(秘地)이기도 했다. 특히 이 마을은 하늘을 찌를 듯 높은 산구릉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그 산의 이름 또한 마을 이름과 같은 철봉산(鐵奉山)이라고 불리웠다. 만물(萬物)을 소생시키는 봄은 철봉산 기슭에도 어김없이 찾아들었다. 사람들은 그 언덕을 망월구(望月丘)라 불렀다. 부드러운 풀이 융단처럼 깔려 있는 언덕에 올라서면 달이 뜨는 것을 바라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삼월 초이레. 삘리리...... 삘리리리...... 릴....... 한 가닥 귀를 즐겁게 하는 풀피리 소리와 함께 망월구 아래로부터 한 명의 미소년이 나타났다. 나이는 대략 십 이삼 세 쯤 되었는데

  • 10%

    천마성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맛보기> * 서 장 - 일검(一劍)을 들어 창공을 꿰뚫었고, 일장(一掌)을 뻗어 대해(大海)를 갈랐다. 일갈노성에 천지(天地)는 뒤집히고, 한 번 걸음을 옮기매 만마가 무릎을 꿇었다. 삼산오악(三山五嶽)이 모두 내 손에 있으니, 무림 수천년사에 나를 능가할 자 그 누구냐? 백 년 전. 혈우성풍(血雨腥風)의 무림을 헤치며 한 명의 약관청년이 나타났다. 그는 천하를 굽어보며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 앞으로 이십 년 안에 저 드넓은 중원천하는 나의 것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힘은 능히 천 년(千年)을 가리라! 광언, 아니 망언(妄言)이었다. 천하인들은 그를 비웃고 멸시하는 한편 아무도 그의 말을 믿으려 들지 않았다. 그러나 그 누가 꿈엔들 상상이나 했으랴? 그로부터 꼭 이십 년 후에 그 청년의 말은 적중하고 말았다. 청년이 무림을 휩쓸기 시작하자 그 힘은 그야말로 전무후무하고 공전절후한 대혼란을 야기시켰다. 천하의 기인이사(奇人異士)는 물론이거니와 막강한 전대의 고수(高手)들까지 청년의 일검(一劍)과 일장(一掌)에 추풍낙엽과 같이 날아가 버렸다. 아무도 그의 적수(敵手)가 되지 못하는 가운데 이십 년의 세월이 바람과 같이 흘러간 것이다. 강서성(江西省) 무이산(武夷山). 그곳에 제일봉인 천학봉(天鶴峰)을 중심으로 하여 수십 개의 봉우리를 둘러싸고 거대한 대성(大城)이 생겨났다. 사방을 둘러싼 벽의 길이만도 장장 수십 리에 달하는 웅대한 성(城), 그것은 흡사 만리장성(萬里長城)을 방불케하는 것으로 그 규모만으로도 가히 천하무림을 오시하는 듯 했다. 이름하여 천마성(天魔城)! 어디 그뿐인가? 건립 이후 팔십 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무림의 불가침의 마역(魔域)으로써 변함없는 성세를 유지해 왔는가 하면 천하의 만마(萬魔)와 만웅(萬雄)이 무릎을 꿇고 충성을 맹세함으로써 천마성은 더욱더 하늘을 찌를 듯 강대해지기만 했다. 그렇다면 전 무림을 전전긍긍 무릎 꿇게 한 장본인, 즉 이 천마성의 성주(城主)는 과연 누구인가? - 천마대제(天魔大帝) 탁무영(卓無影). 바로 백 년 전 무림에 혜성같이 나타나 독패천하(獨覇天下)를 선언한 그 청년으로 천마대제 탁무영이라면 곧 무림의 하늘(天)이었다. 오늘날 중원무림의 정점인 천마성의 주인은 곧 무공에 있어 천하제일인을 의미하는 것이며 동시에 천하제일의 거부(巨富)를 의미했다. 아니 천마성주는 천하제일의 명예(名譽)와 만능의 권위를 상징하는 것이 되었다. 그런데 천마성주인 천마대제 탁무영은 언제부터인가 후계자를 물색하기에 이르렀다. 그의 천수가 다했기 때문인지,

  • 10%

    천무혈하록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세상을 온통 녹여버릴 듯이 뜨거운 불줄기를 토해 내는 거대한 용(龍)의 입을 들어서면 만상(萬像)이 빛 을 잃어버리고, 천지(天地)가 혼돈하여 구천구백구십 구 번의 윤회(輪廻)를 거치게 된다. 그 윤회의 억겁 (億劫)을 지나 불의 못에 이르게 되면 세 개의 천문 (天門)을 만나게 되니... 이 문을 열어 비밀을 푸는 자 천상천하(天上天下)에 유아독존(唯我獨尊)하리라.> 무허록에 나오는 기록을 해석하기 위해서 숱한 무림 인들이 정력을 기울여 보았지만 아쉽게도 당대에서는 아무도 그 비밀을 푼 자가 없었다. 그리고 백 년, 이백 년....... <맛보기> * 서막(序幕) 예로부터 강호에는 수많은 전설이 전해 내려왔다. 그것은 가부(可否)를 막론하고 무림인의 가슴을 끓게 하며 장구한 세월이 흐르는 동안 인구에 회자(膾炙)되어 왔다. 그러나 숱한 전설들 중에서도 화룡지(火龍池)에 대한 전설 만큼 무림인들의 관심을 끄는 것은 드물다. 화룡지는 대략 오백 년 전 무허진인(無虛眞人)이란 도인이 남긴 무허록(無虛錄)에 그 첫 기록을 볼 수 있었다. <세상을 온통 녹여버릴 듯이 뜨거운 불줄기를 토해내는 거대한 용(龍)의 입을 들어서면 만상(萬像)이 빛을 잃어버리고, 천지(天地)가 혼돈하여 구천구백구십구 번의 윤회(輪廻)를 거치게 된다. 그 윤회의 억겁(億劫)을 지나 불의 못에 이르게 되면 세 개의 천문(天門)을 만나게 되니... 이 문을 열어 비밀을 푸는 자 천상천하(天上天下)에 유아독존(唯我獨尊)하리라.> 무허록에 나오는 기록을 해석하기 위해서 숱한 무림인들이 정력을 기울여 보았지만 아쉽게도 당대에서는 아무도 그 비밀을 푼 자가 없었다. 그리고 백 년, 이백 년....... 세월이 흐름에 따라 화룡지에 대한 전설은 차츰 구전되는 이야기로 전락해 버렸다. 그러다 오십 년 전, 화룡도(火龍圖)라는 한 장의 비도가 출현하면서 무림은 온통 들썩이게 되었다. 너나할 것 없이 무림인들은 한결같이 흥분하여 비도에 표시된 화룡도를 찾아 나서게 되었다. 그로 인해 무림은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고 말았다. 한 장의 비도가 무림 천년사에 전무후무한 대혈풍을 몰고 온 것이다. 그러나... 아무도 화룡도를 발견한 자가 없었다. 결국 세월이 흐르면서 그 사건도 흐지부지되고 만 채 다시 전설로 회귀하고만 것이다. 그 두번째의 사건이 일어난 지 어느덧 수십 개 성상이 지난 오늘 누가 알았겠는가? 화룡도의 전설은 또 다른 용트림을 하기 시작했으니.... * 1장 기이한 인연(因緣) ① 장가촌(張家村). 장씨 성

  • 10%

    천지인왕패천겁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맛보기> * 서막 서막-- 이백 년 전. 강호무림(江湖武林)은 그야말로 사상 최악이라 말할 수 있는 혼란기에 처해 있었다. 정(正)과 사(邪)의 모든 문파가 자파의 이익과 안전에만 급급했다. 정도의 주춧돌이랄 수 있는 구파일방도 혈겁에 빠져드는 무림정세를 전혀 돌보지 않았다. 그 와중에 사파는 날로 그 성세를 더해 갔다. 소위 이곡삼문오방(二谷三門五 ), 바로 이들 집단이 중원을 피로 물들여갔다. 그 밖에도 정사를 가릴 수 없는 수많은 군소방파들이 무림의 패권을 장악하기 위해 강호전역에서 혈세분란을 일으켰다. 따라서 무림은 가히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하는 지경에 처하고 말았다. 단 하루도 피가 마를 날이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 때에 기변이 발생했다. 천지인왕패천지림(天地人王覇天之林). 이 같은 말이 혼란에 빠진 무림 전역에 나돌기 시작했으니, 그것은 다음과 같은 시구(詩句)에서 연유된 말이었다. 천독난비잠혈하(天毒亂飛潛血河) 지검광무낙천성(地劍狂舞落天星) 인혼장하무림겁(人魂掌下武林劫) 제왕모계천하롱(帝王謀計天下弄) 천독(天毒)이 난비하니 세상은 혈하(血河)에 잠기리. 지검(地劍)은 미쳐 날뛰며 하늘의 별조차 떨구노라. 인혼장(人魂掌) 아래 무림은 겁난에 빠지고, 아! 제왕의 모계가 천하인을 희롱하노라. 그런데 이 때 또 한 줄의 시가 무림인의 입에 오르내리기도 했다. 천지인왕지세하, 중원천지경동복(天地人王之勢下, 中原天地驚動伏). 천, 지, 인, 왕의 위세 아래 중원천지는 놀라 엎드리노라. 이는 다름이 아니라 혼세무림에 나타난, 혜성과도 같은 다음의 네 개의 문파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천독제일장(天毒第一莊). 지검무회맹(地劍武會盟). 인혼독패보(人魂獨覇堡). 제왕일원문(帝王一元門). 무릇 하늘에는 단 한 개의 태양이 빛날 뿐이다. 그러나 이들 네 개 문파는 동시에 떠오른 네 개의 태양과 같이 한 시대에 무림천하를 지배했다. 이들은 일거에 수백 수천의 문파를 누르고 사방천지로 그 위세를 뻗쳐나간 것이었다. 이른바 천, 지, 인, 왕이라 불리우는 이 네 세력을 가리켜 무림인들은 천지인왕패천지림이라 일컬었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 문파는 어떤 내력을 가지고 있으며, 또한 이백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에는 어떻게 되었는가? 천독제일장(天毒第一莊). 이는 일명 독문제일가(毒門第一家)라고도 부른다.

  • 10%

    천붕기협전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등격리(騰格里) 사막. 영겁의 형상을 보여주듯 사구의 구릉은 그 끝이 없었다. 또한 낮 에는 불같이 뜨겁게 달아오르나 밤에는 한풍이 분다. 누군가 이 사막을 사해리(死海里)라고 불렀다. 그것은 문자 그대 로 죽음의 땅이란 뜻이었다. 그러나 이 천형의 땅에도 초지(草地)가 있었다. 대평원을 이루는 그곳에는 이루 헤아릴 수도 없는 서장산(西藏産) 황마(黃馬)와 양 떼들이 방목되고 있다. 뚜-- 뚜우-- 뚜우-- 멀리서 고적(鼓笛)소리가 들려왔다. 이는 방목하는 양떼를 모으는 신호로써 이곳의 풍치를 한껏 북돋우기도 한다. 딸랑... 딸랑....... 방울소리는 사막을 횡단하는 대상(隊商)들의 행진을 알려주고 있 었다. 그들이 타고 가는 낙타의 목에서 울리는 소리다. 유목민의 집단인 몽고족들은 대개 족대(族隊)를 이루어 사막을 건 넌다. 이들은 양떼를 몰고 가는 무리들과 상업을 하는 대상, 두 종류로 구분되는데 낙타의 목에 걸린 채 울려대는 방울소리는 개 중 후자인 장삿꾼들의 상징이다. 딸랑... 딸랑... 딸랑....... 방울소리는 점점 가까워지고 있었다. 이윽고 드넓은 모래언덕 위에 일단의 대상이 나타났다. 인원은 약 오십여 인 정도, 낙타의 옆구리에 각종의 물건들을 짊어지게 했으 며 사람은 그 옆에서 걷고 있었다. 대오의 맨 앞에는 두 대의 가마가 있었다. 가마는 지역적인 특성 상 낙타의 등 위에 받쳐져 있었는데 휘장도 양피였다. 앞의 가마는 크고 뒤의 가마는 다소 작았다. 역시 낙타를 탄 우람 한 체구의 중년인이 이들 가마를 위시해 대오 전체를 인솔하고 있 었다. 그는 늠름하게 생긴 몽고인으로 양가죽 옷에 털모자를 쓰고 있었 다. 피부가 구리빛인데다 부리부리한 눈을 가진 그는 타고난 신력 마저 엿보여 전형적인 용사의 모습을 제시해 주는 듯 했다. 그런데 문득 그가 허리를 꼿꼿이 펴며 움찔하는 기색을 보였다. 그의 눈길은 곧바로 먼 지평선을 향했다. 끝없이 펼쳐진 모래언덕의 위, 아스라히 바라보이는 거리에서 그 는 하나의 검은 검을 발견한 것이었다. '저것은......!'

  • 10%

    혈우성풍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 이것은 한 자루의 검이다. 그러나 이 검은 무림 이천 년 사에 존재했던 모든 신병이기(神兵異器)들을 총망라해 적어 놓은 만병천기보(萬兵天機譜)의 서열 제일위(第一位)에 올라 있는 천고(千古)의 신검(神劍)이다. 또한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은 무림사를 통틀어 가장 강(强)했던, 그 누구와도 비견할 수 없었던 한 기인(奇人)이 사용했던 검이기도 하다. 인간이 있는 곳에서는 싸움이 그치지 않으며, 욕망(慾望)은 끝없이 부침(浮沈)하여 돌고 도는 수레바퀴처럼 혈사(血史)를 남기게 마련이다.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을 사용했던 기인(奇人)은 강(强)했다. 무림 사상 그 누구보다도. 이천 년 전 무(武)의 영원한 조종(祖宗)이라던 무천제황(武天帝皇)보다도, 천 년 전 소림(少林)의 조사인 달마(達磨)보다도, 무당(武當)의 조사 장삼봉(張三峯)보다도, 오백 년 전 단 백일 만에 중원고수 일만 명을 죽이고 백 년 간이나 무림의 정기를 말살했던 마(魔)의 대조종 천추혈마(天樞血魔)보다도 강했다. 무림 이천년사를 관류(貫流)하여 명멸하듯 사라져간 그 어떤 기인보다도 그는 강했다. 그러나 그는 뼈에 사무치는 슬픔과 외로움을 지니고 있었다. 왜? 무엇 때문에...... <맛보기> 序 章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 이것은 한 자루의 검이다. 그러나 이 검은 무림 이천 년 사에 존재했던 모든 신병이기(神兵異器)들을 총망라해 적어 놓은 만병천기보(萬兵天機譜)의 서열 제일위(第一位)에 올라 있는 천고(千古)의 신검(神劍)이다. 또한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은 무림사를 통틀어 가장 강(强)했던, 그 누구와도 비견할 수 없었던 한 기인(奇人)이 사용했던 검이기도 하다. 인간이 있는 곳에서는 싸움이 그치지 않으며, 욕망(慾望)은 끝없이 부침(浮沈)하여 돌고 도는 수레바퀴처럼 혈사(血史)를 남기게 마련이다.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을 사용했던 기인(奇人)은 강(强)했다. 무림 사상 그 누구보다도. 이천 년 전 무(武)의 영원한 조종(祖宗)이라던 무천제황(武天帝皇)보다도, 천 년 전 소림(少林)의 조사인 달마(達磨)보다도, 무당(武當)의 조사 장삼봉(張三峯)보다도, 오백 년 전 단 백일 만에 중원고수 일만 명을 죽이고 백 년 간이나 무림의 정기를 말살했던 마(魔)의 대조종 천추혈마(天樞血魔)보다도 강했다. 무림 이천년사를 관류(貫流)하여 명멸하듯 사라져간 그 어떤 기인보다도 그는 강했다. 그러나 그는 뼈에 사무치는 슬픔과 외로움을 지니고 있었다. 왜? 무엇 때문에...... 마검파천황(魔劍破天荒).

  • 10%

    달은 칼끝에 지고 3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스포츠 서울>에 최장기간 연재됐던 장편 무협소설. 신선루를 경영하던 젊은 상인 장천린은 정인 취옥교의 배신과 신산 제갈사의 계략에 빠져 죽음의 위기에 처하게 된다. 하지만 구사일생 살아나 무공을 익히고 전도 유망한 청년상인으로 새 인생을 시작하는데

  • 10%

    달은 칼끝에 지고 2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스포츠 서울>에 최장기간 연재됐던 장편 무협소설. 신선루를 경영하던 젊은 상인 장천린은 정인 취옥교의 배신과 신산 제갈사의 계략에 빠져 죽음의 위기에 처하게 된다. 하지만 구사일생 살아나 무공을 익히고 전도 유망한 청년상인으로 새 인생을 시작하는데

  • 10%

    달은 칼끝에 지고 1

    검궁인, 사마달 | 총 3권

    <스포츠 서울>에 최장기간 연재됐던 장편 무협소설. 신선루를 경영하던 젊은 상인 장천린은 정인 취옥교의 배신과 신산 제갈사의 계략에 빠져 죽음의 위기에 처하게 된다. 하지만 구사일생 살아나 무공을 익히고 전도 유망한 청년상인으로 새 인생을 시작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