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풍독패존

웅풍독패존

검궁인,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웅풍독패존 제1권

    0.18 MB | 약 12.0만 자

    900

  • 웅풍독패존 제2권

    0.18 MB | 약 12.1만 자

    900

  • 웅풍독패존 제3권

    0.17 MB | 약 12.0만 자

    900

0

책 소개

군마천웅보의 첫장부터 차례로 적혀있는 이 아홉 명의

개세고수들! 그들의 무공은 능히 천하를 뒤집고도 남

음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더욱 더 엄청난 사실

이 있었으니 그것은 이 아홉 명이 출현한 시기였다.

하늘의 뜻이었던지 이들은 놀랍게도 모두 동시대(同時

代)에 출현한 것이다. 한 나라에 두 왕(王)이 설 수

없으며, 한 산(山)에 양호(兩虎)가 살 수 없는 법(法)

이다. 그렇다면 이들 아홉 명의 개세고수들이야말로

더욱 공존(共存)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과연 그들은 격돌했다. 그것은 파란만장한 일대 소용

돌이를 일으켰으며 천지간에 대혈풍(大血風)을 일으킨

고금미증유의 대사건이었다. 그런데, 그들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지고 말았다. 그것은 강호인의 상상을 절

하는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그 날 이후, 오리무중(五

里霧中)에 싸인 구대마왕(九代魔王)이라고도 불리워졌

던 그들은 무림에 영원히 종적을 감추고 말았다.

<맛보기>

* 서막(序幕)

음풍세우(陰風細雨).

음산한 바람과 함께 가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하늘은 어둠침침하고 사위에는 질식할 것만 같은 적막이 가는 빗발 속에 음모(陰謀)처럼 뒤엉켜 있었다.

온통 험악하기만한 이 계곡은 거칠고 삭막했다. 바닥에는 기암괴석(奇岩怪石)이 난립해 있었으며, 초목(草木) 따위는 눈을 씻고 볼래야 볼 수가 없었다. 바닥은 물론 양쪽 절벽도 한결같이 암석으로만 이루어진 가히 기괴무비한 계곡이었다.

문득, 음풍세우를 맞으며 한 인영이 계곡의 입구로 들어섰다. 멀리서 보이는 희미한 인영은 언뜻 보기에도 심하게 비틀거리고 있어 어찌보면 엉망으로 술에 취한 취객(醉客)과도 같았다.

그러나 그게 아니었다. 점차 곡구(谷口)로 다가올수록 그의 모습은 뚜렷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 인영은 아래위로 길게 끌리는 흑의(黑衣)를 입고 있었으며, 깡마른 몸에 얼굴은 백짓장같이 창백한 노인이었다.

흑의와 창백한 얼굴은 너무도 선명한 대조를 보여 더욱 기괴한 인상을 주고 있었다. 나이는 대략 백여 세, 창백한 얼굴에 매부리코를 하고 있었으며 두 눈은 움푹 들어가 있어 몹시 음침해 보였다. 그런데 기괴한 것은 그의 푹 꺼진 두 눈동자가 자광(紫光)을 띄우고 있는 것이 아닌가?

놀라울 만치 냉혹하고 사이(邪異)해 보이는 괴노인이었다. 괴노인은 왼손과 옆구리 사이에 사방 한 자쯤 되어 보이는 검은 철궤(鐵櫃)를 끼고 있었다.

그는 심하게 비틀거리고 있었다. 놀라운 것은 그의 검은 장포기 온통 선혈로 물들어 있다는 것이었다. 또한 그가 오른손으로 움켜쥐고 있는 복부로부터도 선혈이 쉴새없이 뚝뚝 떨어지고 있었다.

리뷰 별점 5개 5.0 (1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