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인왕패천겁

천지인왕패천겁

검궁인,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천지인왕패천겁 제1권

    0.20 MB | 약 12.2만 자

    900

  • 천지인왕패천겁 제2권

    0.19 MB | 약 11.3만 자

    900

  • 천지인왕패천겁 제3권

    0.20 MB | 약 11.7만 자

    900

0

책 소개

<맛보기>

* 서막

서막--

이백 년 전.

강호무림(江湖武林)은 그야말로 사상 최악이라 말할 수 있는 혼란기에 처해 있었다. 정(正)과 사(邪)의 모든 문파가 자파의 이익과 안전에만 급급했다. 정도의 주춧돌이랄 수 있는 구파일방도 혈겁에 빠져드는 무림정세를 전혀 돌보지 않았다.

그 와중에 사파는 날로 그 성세를 더해 갔다. 소위 이곡삼문오방(二谷三門五 ), 바로 이들 집단이 중원을 피로 물들여갔다.

그 밖에도 정사를 가릴 수 없는 수많은 군소방파들이 무림의 패권을 장악하기 위해 강호전역에서 혈세분란을 일으켰다.

따라서 무림은 가히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하는 지경에 처하고 말았다. 단 하루도 피가 마를 날이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 때에 기변이 발생했다.

천지인왕패천지림(天地人王覇天之林).

이 같은 말이 혼란에 빠진 무림 전역에 나돌기 시작했으니, 그것은 다음과 같은 시구(詩句)에서 연유된 말이었다.

천독난비잠혈하(天毒亂飛潛血河)

지검광무낙천성(地劍狂舞落天星)

인혼장하무림겁(人魂掌下武林劫)

제왕모계천하롱(帝王謀計天下弄)

천독(天毒)이 난비하니 세상은 혈하(血河)에 잠기리.

지검(地劍)은 미쳐 날뛰며 하늘의 별조차 떨구노라.

인혼장(人魂掌) 아래 무림은 겁난에 빠지고,

아! 제왕의 모계가 천하인을 희롱하노라.

그런데 이 때 또 한 줄의 시가 무림인의 입에 오르내리기도 했다.

천지인왕지세하, 중원천지경동복(天地人王之勢下, 中原天地驚動伏).

천, 지, 인, 왕의 위세 아래 중원천지는 놀라 엎드리노라.

이는 다름이 아니라 혼세무림에 나타난, 혜성과도 같은 다음의 네 개의 문파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천독제일장(天毒第一莊).

지검무회맹(地劍武會盟).

인혼독패보(人魂獨覇堡).

제왕일원문(帝王一元門).

무릇 하늘에는 단 한 개의 태양이 빛날 뿐이다.

그러나 이들 네 개 문파는 동시에 떠오른 네 개의 태양과 같이 한 시대에 무림천하를 지배했다. 이들은 일거에 수백 수천의 문파를 누르고 사방천지로 그 위세를 뻗쳐나간 것이었다.

이른바 천, 지, 인, 왕이라 불리우는 이 네 세력을 가리켜 무림인들은 천지인왕패천지림이라 일컬었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 문파는 어떤 내력을 가지고 있으며, 또한 이백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에는 어떻게 되었는가?

천독제일장(天毒第一莊).

이는 일명 독문제일가(毒門第一家)라고도 부른다.

리뷰 별점 5개 5.0 (1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