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무존

절대무존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2)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절대무존 제1권

    0.20 MB | 약 13.6만 자

    900

  • 절대무존 제2권

    0.19 MB | 약 13.4만 자

    900

  • 절대무존 제3권

    0.19 MB | 약 13.1만 자

    900

0

책 소개

<맛보기>

* 서장(序章)

강호무림(江湖武林).

흔히 혈세무림(血洗武林)이라고도 일컬으며, 이는 바로 당금의 무림상황을 가장 간결하게 지적한 표현이라고도 할 수 있다. 무림계란 어차피 냉혈(冷血)의 세계이므로.

그러나 인간사(人間史)란 항상 예측불허이자 풍운이 만변하게 되어 있으며 이 점에 있어서는 무림도 예외가 아니다.

무림인들은 거개가 생사(生死)를 초개같이 여기나 그들에게도 정(情)과 한(恨)이, 또는 은(恩)과 원(怨)이 얽혀 있어 범인(凡人)들와 세계와 조금도 다를 바가 없다.

요컨대 그들의 세계에도 인정과 의리, 그리고 사랑이 존재한다는 얘기다. 다만 그 모두가 피에 얽힌 것들인지라 그들의 운명이 보다 참담하게 치달려갈 뿐이다.

난세(亂世)는 기인(奇人)을 부르고 영웅(英雄)을 탄생시킨다.

천여 년이라는 긴 세월이 흐르는 동안 무림에도 수많은 기인이사(奇人異士)들이 명멸(明滅)했다.

무림인들은 그들을 기억하며 추모하려 한다. 하지만 그것은 대다수가 일시적일 현상에 그칠 뿐, 당사자이건 추종자이건 종국에는 죽어 한 줌의 부토로 변하니 불길같이 타오르던 그 명성도 점점 퇴색하기 마련이다.

청나라 초엽.

무림 역사상 전무후무한 두 명의 기인이 출현했다.

먼저 절대검존(絶代劒尊) 상천걸(賞天傑).

그는 고독한 사나이이며 가장 정의로운 사나이다.

한 번도 자신을 내세운 적이 없었으나 무림인들은 하나같이 그를 정파무림의 맹주로 인정했다. 왜냐하면 무림인들은 그를 무림 역사상 가장 뛰어난 검(劍)의 대가라고 믿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검을 사랑했으며 악(惡)을 미워했다. 따라서 그가 가지고 다니는 한 자루의 검 아래 수많은 악의 무리들이 인세에서 이슬처럼 사라져 갔다.

정한검(情恨劒).

이것이 그가 사랑하는 검의 이름이다. 다만 무엇이 사무쳤기에 검에다 그런 이름을 부쳤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수라구류검(修羅九流劒).

이는 바로 그의 성명(成名) 검법으로서 무림사상 가장 빠르고, 가장 완벽하며, 또 가장 잔인한 검법이다. 무림인들은 천하에서 이 검법을 받아낼 자가 있다고는 절대 믿지 않았다.

실제로 상천걸은 평생 동안 적과 싸워 오면서 이 검법을 오초 이상 넘긴 적이 별로 없었다. 특히 이 검법의 마지막 수인 필살이천검(必殺二千劒)의 양초식은 그 자신도 익히기만 했을 뿐 단 한 번도 전개해 본 적이 없는 무적의 수법이다.

무림에서 그의 과거사를 아는 자는 별로 없었다. 그는 칠십여 세에 이르기까지 독신으로 외롭게 지내면서 단지 정한검만을 의지한 채 천하를 휩쓸고 다녔다.

예로부터 영웅은 외롭다고 하지 않았던가? 그래서

리뷰 별점 5개 4.3 (5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tsh****** 2020.02.11

    깔끔하게 잘 쓰셨어요

    절대무존 제3권

  • kms******** 별점 5개 2019.07.02

    뚝딱 읽기 좋네요

    절대무존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함께 둘러본 콘텐츠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