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십궁지대

십궁지대

청운하|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십궁지대 제1권

    0.80 MB | 약 12.4만 자

    900

  • 십궁지대 제2권

    0.78 MB | 약 11.4만 자

    900

  • 십궁지대 제3권

    0.79 MB | 약 11.8만 자

    900

책 소개

소호(巢湖).

안휘성(安 省) 중앙에 자리잡은 중원 오대호수(五大湖水) 중의 하나.

소호의 절경은 오대호수 중에서 가장 수려했고 아름답다.

그 중에서도 특히 소호의 가을 경관은 천하의 으뜸이었다.

때는 초추(初秋), 스산한 추풍(秋風)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저녁 무렵.

진홍의 노을이 불길처럼 소호 위에 내려앉고 있었다.

촤촤촤촤-!

어둠이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소호의 저녁 노을을 헤치면서 한 척의 유람선이 물살을 가르고 있었다.

그런데 유람선의 선상(船上)에서 문득 한 줄기 허탈한 음성이 흘러 나왔다.

"꼭 가야 하는 것이오?"

목소리의 주인은 약관(弱冠)의 청년이었다.

일신에 청삼(靑衫)을 우아하게 걸친 청년은 뒷짐을 지고 선상에 홀로 서 있었다.

망연히 석양을 주시하고 있는 청년의 눈빛과 표정은 무엇 때문인지 고뇌(苦惱)와 회의(懷疑)로 가득 차 있었다.

하지만 청년의 용모는 실로 눈이 부실 정도로 아름답고 탈속수려(脫俗秀麗)했다. 또한 그에게서는 일파종사(一派宗師)의 몸에서나 느낄 수 있는 대인(大人)의 기도와 위엄마저 구름처럼 흐르고 있었다.

그런데 타오르는 불길처럼 짙기만 한 노을로 뒤덮여 있는 허공을 응시하는 청년의 전신에서는 한없이 깊은 허무(虛無)가 한 조각 한 조각 쌓여 가고 있었다.

"인간지사(人間之事) 다변다사(多變多事)라더니… 우리 두 사람의 사랑도 결국 한 치의 운명(運命)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로군."

청년의 음성은 미미하게 떨리고 있었다.

핏빛 노을은 더욱 짙어지면서 청년의 청삼을 선홍색으로 불태운다.

"적어도… 우리들의 사랑만큼은 영원하리라 생각하였거늘, 결국 이런 식으로 허무하게 끝나야 하다니"

청년의 음성에는 안타까움이 진하게 어려 있었다.

그의 고요하고 심유한 시선이 선상의 한쪽 난간으로 향했다.

한 소녀(少女)가 자월고금(紫月古琴)을 비스듬히 안은 채 난간에 기대어 서 있었다.

천상(天上)에서 내려온 선녀일까?

십팔 세 가량의 이 백의소녀(白衣少女)는 월궁(月宮)의 항아(姮娥)처럼 아름답고 성스러운 기품을 간직하고 있었다.

또한 황족(皇族)조차 따르지 못할 정도로 우아하고 고고하기만 했다.

도저히 인간 세상의 여인이라 하기에는 너무도 완벽한 조물주의 조각품!

이 세상의 그 어떤 미사여구(美辭麗句)로도 형용이 불가능한 이 소녀는 대체 누구란 말인가?

리뷰 별점 5개 5.0 (1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