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절정검호

절정검호

홍파|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절정검호 제1권

    0.40 MB | 약 9.4만 자

    900

  • 절정검호 제2권

    0.40 MB | 약 9.1만 자

    900

  • 절정검호 제3권

    0.40 MB | 약 9.7만 자

    900

책 소개

<맛보기>

* 序 章 제이인자(第二人者)들의 고독(孤獨)!

이 영혼(靈魂)을 악마(惡魔)에게 팔아 나를 잃더라도,

약한 두 팔보다 강한 한 팔이 천하최강자의 길이라면 스스로 한 팔을 잘라가면서라도 이 시대가 나를 천하제일인자로 부르게 할 것이네.

<미안하지만 이제는 거부하려 하오.

운명(運命)이 손짓하고 하늘이 유혹해도 이제는 소용없소.

영원한 이인자(二人者)로 남아야 했던 그 고독(孤獨)의 세월은 차라리 지옥(地獄)이었소.

그래서 이제는 거부하오.

지금 나에게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라고는 천하제일인의 저 권좌(權座)일 뿐이오.

그래서 나는 이 순간의 고독도 마다하지 않고 있는지도 모르오.

한순간의 미소를 찾기 위해… 내 사랑도… 내 청춘도… 내 열혈의 피도 버린 지 오래라오.>

인간(人間)들아!

함부로 입을 놀리지 마라!

제이인자(第二人者)들의 가슴에 이끼처럼 깔려 있는 고독(孤獨)과 한(恨)이 얼마나 처절한가를 함부로 속단하지 마라!

술독에 목을 처박고… 저 하늘마저도 거꾸로 내려다보며 달래려 해도 쓰다듬을수록 아픈 상처만 더해 가는 상흔을 세치 혓바닥에 떠올리지 마라.

좌절이 끈질긴 유혹으로 다가오고 절망이 계집의 입술처럼 찾아들어 내 목숨을 요구할 때가 어디 한두 번이요, 어제오늘의 일만이었더냐?

무인(武人)의 숙명(宿命)을 안고 태어나 한 자루의 검만 주어진다면 동천(東天)의 태양이라도 갈라놓을 수 있고, 두 개의 육장(肉掌)이면 삼산오악(三山五嶽)을 요절내 버릴 수 있으며, 몇 근 머리로는 저 하늘이라도 우롱하고 황금빛 수실의 장창(長槍)으로는 천군만마(千軍萬馬)를 호령하며, 광야를 한 마리 철사자(鐵獅子)처럼 질타하면 무엇하랴.

이 시대가, 오늘의 역사가, 중원의 무림(武林)이 그리고 저 말많은 인간들이 나, 나를 이인자(二人者)라 부르는 것을.

사람들아!

그대들은 아는가?

천하제일(天下第一)을 꿈꾸어 오던 가슴에 이인자(二人者)라는 달갑지 않은 오명(汚名)이 안겨졌을 때의 마음을…….

내 청춘의 야망이 한순간에 허전한 빛무리처럼 흔적 없이 스러졌을 때의 그 절망을 아는가?

내 사랑을 밤의 불길처럼 태우고…….

내 피로 씻은 한 자루의 검으로 황야를 훑어냈거늘…….

허헛!

그랬더냐?

이 시대의 역사는 나를 고작 이인자로 말하더란 말이지.

차라리 이 서푼 가슴에 자리한 야망의 불꽃이 한여름의 태양(太陽)처럼 강렬하지나 않았던들.

차라리 천하제일이라 스스로 자부했던 이 머리가 저 히히덕거리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