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용혈명

용혈명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용혈명 제1권

    0.17 MB | 약 11.5만 자

    900

  • 용혈명 제2권

    0.17 MB | 약 11.7만 자

    900

  • 용혈명 제3권

    0.19 MB | 약 12.5만 자

    900

책 소개

千年忍苦의 歲月을 지낸

이무기는 奪胎換骨한 뒤

天龍으로 변해 昇天을 한다.

바로 그 때 토해내는 단 한 번의 울음소리!

아! 아! 그것은

바로 이 세상을 뒤흔드는

가장 거룩한 소리이니......

전설은 그것을 <龍血鳴>이라 부른다.

億劫의 세월에도 흔들리지 않는

傳說과 神話의 武閥

龍血界......!

그리고, 그 곳의 후계자로 발탁된 龍飛翔

그가 드디어 무림으로 움직이고

강호는 일대풍운에 휘말린다.

<맛보기>

* 第1章 鳳尾院의 개망나니

한 채의 장원.

높다란 담장은 붉은 적석(赤石)을 깎 만든 돌로 보기 좋게 쌓았다.

담벽을 두른 청와(靑瓦)는 기와 하나만 들고 가도 밥 한 끼 얻어먹을 수 있을 정도로 비싸고 구하기 힘든 청해산(靑海産)이다.

담벽 아래에는 장원(莊院)을 삥 둘러 대리국(大理國)에서만 나온다는 대리석으로 만든 그야말로 꿈의 길이 나 있다.

비가 오든 눈이 내리든 신발에 결코 흙이 묻지 않을 정도로 방대하게 깔린 대리석 길은 반짝반짝 어둠 속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었다.

도대체 이 장원의 주인이 누구이기에 장원 내부도 아닌 밖에까지 이런 신경을 쓴단 말인가?

황제(皇帝)의 친 혈족(血族)이라도 된단 말인가?

아니다.

이곳 장원의 주인은 결코 황제와는 무관한 사람이다.

그럼 늙어 죽을 때까지 써도써도 마르지 않는 황금의 샘을 지닌 갑부(甲富)라 돈 쓸 때가 없어 이렇게 치장을 요란하게 것일까?

천만의 말씀, 그 또한 아니다.

그렇다면 가만히 있어도 글 한 줄만 가르쳐 달라고 돈 꾸러미 옆에 차고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루며 떼거지를 쓰는 유생(儒生)들의 하늘이며 만인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대학사(大學士)?

아니지, 그런 대학사라면 아무리 그를 따르는 문인들이 고래등 같은 집을 지어줘도 쾌히 그 집에 들어가 떵떵거리지는 않을 테지……

오호라, 그럼 만리장성(萬里長城) 밖에서 쥐새끼마냥 호시탐탐(虎視眈眈) 중원 대륙을 노리는 오랑캐를 물리치고 대명의 하늘을 지키는 대장군(大將軍)의 장군부겠구나?

그것도 아니라고?

그럼 대체 뭐냐?

황족이나 왕족도 아니고 갑부도 대장군도 대학사도 아니라면 대체 이 으리번쩍한 장원의 주인은 누구냐?

겉이 이 정도이면 담장 너머의 안이야 두 말하면 잔소리인 이곳 장원의 주인은 누구란 말인가?

글쎄 곧 밝혀 진다.

어두운 야밤 삼경(三更).

달빛도 꾸벅꾸벅 조는 그런 밤 불쑥 어둠의 그늘에 잠긴 담벽 아래로 시커먼 그림자 하나가 나타났다.

살금살금……

리뷰 별점 5개 5.0 (1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