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사신혈로

사신혈로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사신혈로 제1권

    0.19 MB | 약 12.0만 자

    900

  • 사신혈로 제2권

    0.19 MB | 약 12.2만 자

    900

  • 사신혈로 제3권

    0.19 MB | 약 11.8만 자

    900

책 소개

어두웠다.

일체의 빛줄기조차 스며들지 않는 그야말로 완벽한

암흑(暗黑)의 공간이었다. 소년은 몸이나 겨우 움직일 수 있는 비좁은 땅 속에 누워 있었다.

그러나 시체는 아니었다. 소년은 살아 있었다. 입에

가느다란 대롱을 문 채 끊임없이 숨을 쉬면서.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알 수 없었다. 소년은 자신의

허벅지를 꼬집어 보았다. 감각이 없었다. 소년은 좀더 세게 꼬집었으나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너무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은 까닭에 하반신이 뻣뻣하게 굳은 모양이었다. 그야말로 시체와 별반 다를 게 없는 실정이었다.

단지 그가 살아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대롱을 통해 숨을 빨아들일 때마다 폐부 깊숙이 스며드는 청량한 공기 뿐이었다.

소년은 칠흑같은 어둠과 숨막히는 정적이 너무나도 싫었다.

그 속에서 시간은 굼벵이처럼 참으로 더디게 흐르고

있었다.

'도대체 얼마의 시간이 흐른 것일까? 나는 언제까지 이 음습한 땅 속에 시체처럼 누워 있어야 하는 것일까?'

소년은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귀를 곧추세웠다. 답답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갈증도 점차 심해지고 있었다. 바로 그때였다.

똑…….

한 방울 액체가 소년의 콧등에 떨어졌다.

'물이다!'

소년은 있는 힘을 다해 턱을 제꼈다. 다행스럽게도 콧등을 타고 흘러내리던 액체가 입술로 흘러들었다. 그 순간 입 안 가득 비릿한 내음이 고였다.

'이것은……!'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