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풍마조

풍마조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풍마조 제1권

    0.16 MB | 약 11.1만 자

    900

  • 풍마조 제2권

    0.16 MB | 약 10.6만 자

    900

  • 풍마조 제3권

    0.15 MB | 약 10.0만 자

    900

책 소개

내게는 잊혀지지 않는 아름다운 꿈(夢)이 있었다.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고 말하고 싶지도 않은, 홀로 가슴

속에 오래도록 품고 싶은 아름다운 꿈이었다.

그 꿈은 겨드랑이에 역린(逆鱗)을 달고 있는 것처럼 두려

웠다.

반면 역린이 발각되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질지라도 절대

로 이 꿈만은 버릴 수 없다고 결심 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

지했다.

그 꿈에 들기에 앞서 항상 부드러운 현악기(絃樂器)의 선

율(旋律)이 먼저 들려왔다.

이제 막 젖몽울이 잡히는 아름다운 소녀의 내면처럼 감미

롭고 아름다운 선율이었다. 또한 베짱이의 날개짓 소리가

부드러운 나삼에 휘감겨 흘러나오듯 여린 선율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 현음(絃音)에는 신비한 힘이 있었다.

내 의식을 조금씩 야금야금 해체해 마침내 손 끝 하나 움

직일 수 없는 가사(假死)상태로 만들었다.

그 후에야 나는 비로소 몽환(夢幻) 속으로 들어갈 수 있

었다.

경이로움과 함께 다른 세계로 이입(移入)되는 데 대한 두

려움을 동반한 여행은 가슴 떨리는 설렘과 함께 시작되었

다.

나는 또 세 개의 창에 관한 꿈을 기억한다.

몽환의 뒷장을 장식하는 그 세 개의 창과 불에 달궈져 화

염을 뿜어대던 창날을 기억하고 있다.

그것은 악신(惡神)을 닮은 거대한 동상(銅像)의 손에 들

려 있다가 내 아름답고 화려한 꿈의 마지막을 온통 피바다

로 만들었다.

소리도 없이 내 복부에, 머리에, 오른팔에 꽂히던 세 개

의 창날.

츄아악!

분수처럼 뿜어지던 피는 바다를 이루고 그 피는 곧 거대

한 악마의 형상으로 변해갔다.

-잊어라. 기억하려 하지 마라.

몽환의 끝에서 들려오던 저음.

그것이 마지막이었다.

그 후 오래도록 나는 그녀에 관한 꿈을 꾸지 못했다.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