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교전왕

마교전왕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마교전왕 제1권

    0.15 MB | 약 10.2만 자

    900

  • 마교전왕 제2권

    0.15 MB | 약 10.3만 자

    900

  • 마교전왕 제3권

    0.16 MB | 약 10.2만 자

    900

0

책 소개

千年 歲月의 沈默 속에서

그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詛呪의 땅 위에서......

어둠을 살라먹고 살아온 그들,

사람들은 그들을 일컬어

魔敎戰士라 불렀다.

지상에서 가장 강한

千年魔敎의 후예들.

그리고 그들의 지배자인

魔敎戰王 百里剛.

고요한 武林界에

恐怖의 회오리를 몰며

그들은 그렇게 나타났다.

그리고 그것은 새로운

陰謀破滅의 序曲이었다.

<맛보기>

* 序 章

뭉클…… 뭉클……

자욱한 운무(雲霧)가 억겁의 세월을 두고 걷히지 않는 곳.

이곳은 대체 어디인가?

삼황산(三荒山).

천하에서 가장 험준(險峻)한 석산(石山).

수천의 영봉(靈峰)을 거느린 채 수백 리에 걸쳐 그 웅자(雄姿)를 드리운 대산(大山)이 바로 삼황산이다.

삼황산은 옥문관(玉門關)과 등격리사막(騰格里沙漠)의 중간에 위치하며 변방(邊方)과 중원(中原)을 경계짓는 군사적 요충지였다.

삼황산은 일 년 내내 짙은 운무에 휩싸여 있다. 때문에 멀리서 보면 칼날같은 산봉(山峯)들만이 삐죽이 내밀어 보일 뿐이었다.

그 중에도 구름을 뚫고 하늘을 찌를 듯 솟은 제일 높은 고봉이

있으니 바로 천운봉(天雲峯)이 그곳이다.

천운봉은 삼황산의 수천 봉우리 중에 가장 높고 험준했다.

게다가 거대한 암석을 통째로 깎아 세운 듯한 수려(秀麗)함은 자연미(自然美)의 극치 그 자체였다.

더욱이 천운봉의 정상, 단애(斷崖)를 이룬 봉우리 한쪽엔 실로 엄청난 일대장관(一大壯觀)이 펼쳐져 있다.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불상들이 절벽 가득히 양각되어 있는 데, 작은 것은 사람 크기에서 높이가 수십 장에 달하는 거대한 불상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불상(佛像)들이 금시라도 떨어져 나올 듯이 지극히 생생하게 조각되어 있는 것이었다.

그 숫자는 무려 일천 다섯(一千五) 개.

대체 누가 왜 이토록 험난한 절애(絶崖)에 이 많은 불상들을 새겼는가?

언제부터 천운봉 정상에 이러한 절경이 펼쳐져 있었는가?

알 수 없었다.

그 누구도 불상에 얽힌 내력을 알지 못했다. 단지 세인(世人)들은 불상이 새겨진 단애에 이름을 붙여 주는 데 만족할 뿐이었으니 그 이름은 바로 천오관불애(千五關佛崖).

필경 불상의 숫자가 일천 다섯 개인 것에서 비롯된 이름이리라.

천오관불애!

절대 신비를 간직한 일대기경(一大奇景)이었다.

천오관불애로 향하는 천운봉 기슭에 한 개의 석비(石碑)가 세워져있다. 석비는 너무도 낡고 닳을대로 닳아 있어 차라리 둥근 바위처럼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