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영천

무영천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무영천 제1권

    0.30 MB | 약 10.7만 자

    900

  • 무영천 제2권

    0.30 MB | 약 10.5만 자

    900

  • 무영천 제3권

    0.29 MB | 약 9.9만 자

    900

0

책 소개

주르륵!

급기야 그녀의 입가에서 실날 같은 핏물이 얼굴을 적

시며 흘러내렸고, 몸이 점차 싸늘히 식어갔다.

너무도 갑자기 당한 엄청난 충격이 급기야 한 소녀를

죽음으로 몰아 넣은 것이었다.

하나 어둠 속의 사내는 여전히 자신의 몸놀림을 멈추

지 않았다.

싸늘한 소녀의 시신 위에서 사내는 멈출줄 모르고 쾌

락의 국차를 향해 헐떡였다.

천인공노할 죄악(罪惡)이 구문제독부의 깊숙한 내실에

서 벌어지고 있었던 것이다.

오랜 시간이 흐른 후, 천천히 몸을 일으켜 세우는 사

내의 몸에서는 강인한 강철내음이 아지랑이처럼 피어

올랐다.

한데 기이한 일이었다.

한 청순한 소녀를 강간한 사내의 눈에는 한 여인을 짓

밟았다는 색마(色魔)의 쾌감이 아닌 운명(運命)에 의

해 어쩔 수 없이 범죄(犯罪)를 저지른 듯한 죄책감,

그와 더불어 통한(痛恨)의 아픔과 비애(悲哀)가 서린

고뇌(苦惱)의 빛이 떠오르고 있었다.

묵묵히 해파리처럼 축 늘어진 채 죽은 전소희의 알몸

을 내려다 보던 사내의 손이 미미하게 흔들렸다.

툭!

검은 물체는 나비가 춤을 추듯 그의 손을 떠나 전소희

의 시신 위로 떨어져 내렸다.

이때 방문 새로 희미한 여명(黎明)이 사내의 뒷모습을

비쳐드는 것이 새벽이 밝아오는 것이었다.

새벽의 여명은 전소희의 시신 위로 떨어진 물체를 비

추었다. 이제 막 개화(開花)하기 시작한 핏빛의 매화

(血梅)가지였다.

전소희의 시신은 그로부터 두 시진 뒤에 방을 치우러

온 시비에 의해 발견되었다.

---아악! 아가씨께서……!

이 일련의 사건으로 막강한 세력을 지닌 구문제독부는

발칵 뒤집히고 말았다.

리뷰 별점 5개 2.5 (2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