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 자견(自遣) ' 도서 검색 결과 (3)

  • 마계대전(魔界大戰)

    자견(自遣) | 총 12권

    언제부턴가 기묘한 소문이랄까, 뭔가 으스스한 괴담(怪談) 하나가 사람들 사이에 퍼져갔다. 차라리 죽는 것이 낫겠다 싶은 순간, 한 마디 음울한 목소리가 귓전을 울린다고 한다. 주위에 아무도 없는데도 말이다. 자연 귀신의 장난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데 그래서 결국 무슨 소리가 들린다는 건지 아는 사람은 또 없었다. 소문이란 게 다 그렇지 않은가. 원래 당사자는 없고 그랬다더라, 저랬다더라 하는 말만 무성한 것이다. 아무튼, 목소리를 들은 이가 한 가지의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하니, 귀신이든 뭐든 인심이 후하기도 했다.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며 웃어넘겼다. 항상 그렇다. 모르는 게 약이란 말이 그래서 있는 것이다.

  • 십대고수

    자견(自遣) | 총 10권

    십 년 만에 강호에 돌아온 위천상, 그러나 돌아오자마자 소동에 휘말리는데…… 더 이상 강호의 아전투구에 관여하지 않으려 하건만 십대고수로서의 그의 역할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깨닫게 된다. 천하를 어지럽히는 것은 십대고수인가, 아니면 그들을 십대고수라 불리게 했던 그 사건의 배후인가. 천하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고 또 그것을 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의 등장과 함께 멈춰있던 운명의 수레바퀴가 움직이기 시작한다.

  • 선행무언

    자견(自遣) | 총 9권

    벽탑해에 있는 남자에게 '물건'을 받아오라는 의뢰를 맡은 등하군 일행. 그렇게 위험한 등가선행이 시작된다. 목적에 다다르기까지 어둠의 세력들과 맞서게 되면서 강호의 어두운 면을 알아가게 된다. 그 와중에 물건의 정체가 밝혀져 큰 충격에 빠지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