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 일주향 ' 도서 검색 결과 (14)

  • 신주검환기

    일주향 | 총 3권

    천 년 전, 전쟁을 종결시키고 마검을 봉인한 신비의 세력 검환도! 검환도의 청년 고수 이검풍은 부모의 원수를 갚고자 강호행을 택한다. 하지만 그의 앞에는 무서운 운명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삼천 년의 세월이 세 번을 돌아 한 마리 천룡(天龍)이 출현하니 새로운 세상이 열리고 오직 천룡만이 군림천하하리로다!” 천 년의 시간을 넘어 다시 도래한 대혈겁의 시대! 신마의 부활에 맞서 세상을 구해야만 하는 영웅들의 이야기. 신비의 세력이 낳은 천룡의 사내 이검풍. 신마의 부활에 맞서는 영웅들의 이야기!

  • 10%

    탕마검화

    일주향 | 총 3권

    언제부터인지 창천을 올려다보는 한 명의 중년인이 있었다. 외모로 보자면 특별히 뛰어난 점이 없는,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인물에 불과했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는 아니었다. 단언하건데 어느 누구도 천하에서 이 중년인을 닮은 사람은 찾아낼 수 없을 것이다. 중년인은 무척이나 독특한 분위기를 지니고 있었다. 참으로 신비롭다 생각되면 어느새 한없이 평범하고, 평범해 보이면 다시 헤아릴 수 없는 신비한 기운이 풍긴다. 이런 느낌을 대체 어떻게 표현해야 좋단 말인

  • 10%

    염협

    일주향 | 총 3권

    <맛보기> 1장 여인(女人)의 한(恨)은 저주(詛呪)로 끝나다 1 그의 모습은 도저히 살아 있는 사람의 모습이 아니었다. 머리는 산발했고 전신은 크고작은 상흔들이 마치 문신(文身)처럼 즐비했으며, 전신곳곳에 무수한 병장기들이 박혀 한 마리 고슴도치를 방불케 했다. 어디 그뿐인가. 오장육부는 배를 뚫고 나와 바닥에 질질 끌렸으며, 검붉은 피는 바닥을 붉게 물들였다. 누가 보아도 살아 있는 그의 모습을 본다면 자신의 눈을 의심했으리라. 하나 그는 아직 살아 있었다.

  • 10%

    영웅산맥

    일주향 | 총 3권

    노도인과 병서생, 노룡, 설란은 탁자을 마주하고 앉았다. 한동안 그들은 각자 묵상(默想)에 잠긴 채 차 맛을 음미했다. 이런 일은 자주 있는 일인 듯, 자연스러운 모습들이었 다. 창 밖에는 가을이 깊어 가고, 차 향(茶香)은 은은했다. 노도인이 찻잔을 놓으며 말문을 열었다. "사계(四季)의 변화를 보이는 대자연처럼 인간의 눈에 도 보이지 않는 질서가 있는 법이다. 선(善)의 질서이든, 악(惡)의 질서이든… 우리는 그런 인간 사이의 질서를 역(易)이라 한다." 노도인의 깊고 심연한 노안에 현광(玄光)이 깔렸다. "우리 천사역문(天師易門)은 수백 년 동안 세상을 등 진 채 오직 그 질서를 꿰뚫어보고 있는 천사(天師)란 존재… 즉, 하늘(天)의 스승(師)이란 존재를 발굴하고 키워 내는 데 전 노력을 경주해 왔다." 천사역문! 결단코 단 한 번도 강호상에서 들어 본 적이 없는 이 름. 감히 하늘의 스승이라도 불리워도 좋을 존재라니? "이제 너희들 대(代)에 이르러 우리 천사역문의 모든 심원(心願)이 결실을 맺을 것이다." 병서생 등의 안색이 갈수록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병서생." "하명하소서, 사부님." "병서생, 너는 어둡고 또 어둡다. 너는 악마(惡魔)의 사부가 될 것이다!" 악마의 사부! 병서생의 전신으로 전율이 일었다. 그의 앞에는 악마 단서가 놓여 있었다.

  • 10%

    십밀야

    일주향 | 총 3권

    태초(太初). 밝음과 어둠이 혼재하여 천하를 뒤덮고 있었다. 밝음은 명계(明界)라 하고, 어둠은 암계(暗界)라 했다. - 명계(明界)는 조화신옹(造化神翁)이 다스리니……. 조화신옹. 그는 밝음을 주관하는 절대신(絶對神)이며, 후일 천계(天界)와 지계(地界)를 베풀어 천지(天地)를 창조(創造)한 절대신이었다. 그는 영원한 빛의 신(神)이요, 정(正)의 신이었다. - 암계(暗界)는 십암마황(十暗魔皇)이 다스리니……. 십암마황. 열 개의 머리와 열 쌍의 눈을 가진 십두마

  • 10%

    독보천하

    일주향 | 총 3권

    영웅혼! 血魔魂! 중원무림을 좌우하는 두 절대기재의 만남과 반목! 영웅의 사자후(獅子吼)는 천지를 진동시키고 여인의 정해(情海)는 영웅의 검 끝에 추억으로 감긴다. 떠나고 싶을 때 떠나고 싶다! 자유를 잃어버린 고독한 야수! 여기 절세영웅 남궁휘의 파란만장한 일대기가 펼쳐진다! <맛보기> * 序 章 1 그는 억울했다. 그는 분노했다. 그의 아버지는 중원무림(中原武林)에 명성이 자자한 대협(大俠)의 하인(下人)이었다. 하인이라는 비천한 신분에도 아버지는 결코

  • 10%

    용백

    일주향 | 총 3권

    창 밖에는 아침기운이 그득하니 들어차고 있었다. '아아……!' 화주영은 의지와는 상관없이 점차 가빠오는 호흡을 애써 진정시키며 아기쪽을 바라보았다. 아기는 쌔근쌔근 잠들어 있었다. '아……!' 화주영은 하마터면 입 밖으로 쏟아지려는 야릇한 신음성을 꿀꺽 눌러 삼켰다. 그리고 신음성 대신에 그녀의 젖을 빨고있는 남편의 머리를 살짝 보듬어 안았다. 유난히 젖[乳]이 많은 그녀였다. 아기의 배를 충분히 불리고도 젖은 남아 돌았고, 언제나 퉁

  • 10%

    삼로천

    일주향 | 총 3권

    <맛보기> 투둑 투두둑……! 어두워져 가는 하늘에서 가는 침(針)이 떨어지듯 비가 내 린다. 침우(針雨)는 객점의 지붕과 창문가에 부딪치며 그것을 뚫어버리기라도 하려는 듯 날카로운 소리를 냈다. 척박한 땅, 지나는 인적도 드문 곳이다. 거기에 비까지 내리고 있으니, 이런 날에 손님이 들 .리 만무하다. 객점의 여주인(女主人)인 유향경(柳香景)은 길게 한숨을 내쉬며 창 밖을 내다보고 있었다. 비는 금방이라도 창문을 깨고 들

  • 10%

    청룡사

    일주향 | 총 3권

    고슴도치가 따로 없었다. 바로 눈 앞에 인영이 바로 한 마리의 고슴도치로 그의 전신은 천하에 존재할 수 있는 모든 병장기(兵匠器)에 꿰뚫려 있었다. 검(劍)은 그의 복부를 뚫고 등까지 치솟아 있었다. 두 자루 도끼(斧)가 그의 양 허리에 죽음의 이빨을 깊숙이 들이밀고 있었다. 그 뿐인가. 쇠사슬(索)은 그의 목줄기를 칭칭 동여매어 지옥에서나 볼 수 있는 악귀나찰(惡鬼羅刹)처럼 핏물에 흥건히 젖어 있었다. 도(刀), 화살(箭), 창(槍), 침(針), 륜(輪), 극(戟)등 무수한 병장기가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살과 뼈 사이사이를 꿰뚫고 있었다.

  • 10%

    왕중왕

    일주향 | 총 3권

    승리(勝利) 하인들은 장장 일백 일 간의 처절한 혈전(血戰)의 대가로 왕(紂王)을 자신들의 손으로 죽이고, 사대개천마(四大蓋天魔)를 원히 유(幽)계(界)로 &#51922;아 버리도다. 이어 자신들을 이끌고 용감하게 마(魔)의 무리들에게 대항하였던 일대영웅 서(西)백(伯)을 자신들의 새로운 왕(王)으로 추대(推戴)하니… 이것이 곧 일천여 년 간 중원천하를 주도해 온 주 (周)의 출발이었다. 서백은 자신을 문왕(文王)이라 칭하고 당시 천하 최고의 현자 (賢者)인 태(太)공(公)망(望)을 초빙하여 천하를 평안케 하는 데 전 력을 다하도다. 이 시기를 천하(天下)명(明)천(天)시대(時代)라 명한다!

  • 10%

    폭풍천마

    일주향 | 총 3권

    ‘그’는 대명사(代名詞)다. ‘그’는 남자를 지칭하는 인칭대명사(人稱代名詞)다. 그 사내, 그 작자, 그이, 그 놈 등등. ‘그’는 인간 이외의 모든 사물을 지칭하는 물질(物質代名詞)다. 그 꽃. 그 바위. 그 물방울. 그 칼 등등. 지금부터 거론되는 ‘그’는 어떤 한 존재를 가리키는 제삼의 대명사(第三代名詞)다. 왜 이런 머릿설명(頭說)이 우선돼야 하는지에 대해선 그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그’는 인간(人間)이 아니다. 그렇다고 완벽한 악마(惡魔)도 아니다. 인간

  • 10%

    용천풍

    일주향 | 총 5권

    한 인간이 성을 쌓았다. 무림출도 세월 10년... 십삼 녹림계와 하오문이 그 인간을 위해 성터를 닦았다. 무림 출도 20년... 구백에 달하는 흑백양도가 각파의 이름을 새긴 벽돌을 날라 성벽을 올렸다. 그리고 그렇게 ... 무림천하가 되다!

  • 10%

    천하제일인

    일주향 | 총 4권

    일주향의 무협소설 '천하제일인' 항주(杭州). 절강성(浙江城)의 성도(城都)이며, 중원굴지의 대시진(大市鎭)으로 물자가 풍부하고 산수가 빼어나다. 항주의 서편에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서호(西湖)는 청산(靑山)이 병풍처럼 둘러 섰으며 물이 얼마나 맑은지 그 밑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였다.

  • 10%

    대산

    일주향 | 총 3권

    일주향의 무협소설 '대산' 대륙(大陸)은 십지(十地). 하늘은 구천(九天). 구천은 구천성부(九天聖府) 홀로 군림(君臨)하나, 십지는 일마구사(一魔九邪)의 각축장(角逐場)이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