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검호

검호

홍파 | 프로무림 , 3권 완결
대여
1개 :
(3일) 900원
전체 :
(각 3일) 2,700원
소장
1개 :
3,000원
전체 :
9,000원 8,100원 (10% 할인)
|

책소개

밀막(密幕). 백여 년 전까지만 해도 존재해 오던 이 비밀세력. 천하의 모든 비밀을 움켜쥐고 있어 세인들에게는 또 다른 공포로 존재해 왔었다. 어느 날, 그들에게 십자성련의 모든 비밀을 풀어 달라는 청부가 하나 들어온다. 그로부터 십년 후, 청부자의 손으로 전해진 밀지(密紙)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십자성련의 비밀을 알아낸다는 것은 대우주의 신비를 캐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었다.> 불가능하다는 이 한마디만을 적어 보낸 채, 그 날로 밀막의 존재는 중원무림에서 사라져 버렸다. 절대신비란 있을 수 없는 무림의 통속적인 철칙을 부수어 버렸다. 그리고 십자성련은 지금까지 영원히 밝혀질 수 없는 절대신비의 아성을 영구히 지켜오고 있었다. 십자성련, 과연 그들의 실체는……. <맛보기> * 서장. 어둠 그리고 음모 절대신비(絶對神秘)의 십자성련(十字星聯)……. 그 은성(隱城)의 어둠 속으로 음모자(陰謀者)들이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검(劍)을 든 무인(武人)들은 밤하늘에 유난히도 반짝이는 십자성(十字星)을 바라보고 있었다. 삼천 년 전 무림의 절대신비로 존재해 온 십자성련(十字星聯)을 생각하며……. 십자성련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그러나 십자성련에서는 그대의 발가락 모양까지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그들은 분명 인간의 몸으로 이 세상에 태어났으나, 오래 전부터 인간이라 불리는 것마저도 거부해 버렸다. 그래서 무림사(武林史)를 관장해 온 낡은 사적(史籍)에는 이런 경고로 그들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십자성(十字星)을 향해 섣불리 검을 뽑지 말라. 그것이 승부의 검(劍)이라면 더더욱 섣불리 뽑지 말라. 그대가 무심코 십자성을 향해 잘못 뽑아 든 검은 그대의 생사(生死)를 지켜주지 못할 것이다. 십자성련은 검끝이 그들을 향하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은 도대체 자부심이 어디까지이기에, 검끝이 그들의 상징인 십자성을 향하는 것조차도 용납치 않는가? 밀막(密幕). 백여 년 전까지만 해도 존재해 오던 이 비밀세력. 천하의 모든 비밀을 움켜쥐고 있어 세인들에게는 또 다른 공포로 존재해 왔었다. 어느 날, 그들에게 십자성련의 모든 비밀을 풀어 달라는 청부가 하나 들어온다. 그로부터 십년 후, 청부자의 손으로 전해진 밀지(密紙)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십자성련의 비밀을 알아낸다는 것은 대우주의 신비를 캐는 것보다 더 어려운 일이었다.> 불가능하다는 이 한마디만을

저자소개 - 홍파

저자 소개글이 없습니다.

리뷰

0.0 | 0명의 평가
이 작품에 대해 별점을 남겨 주세요

0 / (10 ~ 500자)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