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

도종

사마달, 백창렬|프로무림 출판

4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도종 제1권

    0.18 MB | 약 11.8만 자

    무료

  • 도종 제2권

    0.17 MB | 약 11.1만 자

    900

  • 도종 제3권

    0.17 MB | 약 11.1만 자

    900

  • 도종 제4권

    0.17 MB | 약 11.0만 자

    900

0

책 소개

신마(神魔)는 천하를

남북으로 나누었고,

鬼邪는 구주를

屍山으로 뒤덮었다.

악령의 오보(五步)는

만마의 으뜸이나,

靈樞의 바람은

언제나 신비롭다.

만월 속에서

天美는 웃고 있지만,

飛刀와 무영의 그림자는

대륙천하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맛보기>

* 제1장 無影을 쫓는 것은 나의 宿命이다

1

휘이이이잉…….

한 줄기 서늘한 바람이 저 멀리 야천(夜天)의 끝에서부터 불어오고 있었다.

바람은 어둠 끝에서 흙먼지를 휩쓸며 스산함을 더해갔다.

남경(南京) 응왕부(鷹王府).

아무리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는 거대한 장원(莊院)이었다.

더욱이 장원을 싸고도는 담장은 마치 격전지(激戰地)의 성곽(城郭)처럼 높고 웅장하기만 하다.

또한 성곽과도 같은 담장 위로 불어오는 서늘한 바람은 응왕부를 더더욱 범인(凡人)들의 접근을 불허케 하는 절대의 힘을 보여주고 있었다.

거대한 정문의 중앙에는 쌍두응(雙頭鷹)의 무늬가 흑색(黑色)으로 크게 그려져 있었다.

그것은 응왕부의 위맹을 보여주기에 충분한 쌍두독 무늬였다.

정문 위의 누대(樓臺)를 비롯해서 성곽 위로 횃불을 들고있는 무장무사(武裝武士)들이 엄중한 호위를 하고 있었다.

침묵과도 같은 깊은 어둠 속에서 밤 하늘에 떠있는 만월(滿月)의 빛 한 줄기만이 응왕부를 은은히 비춰주고 있었다.

2

"이것이 바로 혈룡신로(血龍神爐)요."

사레가 걸린 것처럼 탁한 음성은 월광(月光) 한 조각도 스며들 수 없을 만큼 밀폐된 방 안에서 들려오고 있었다.

어둠이 드리워진 방 안의 탁자 위에는 고색찬란한 한 개의 향로(香爐)가 은은한 광채를 발하고 있었다. 향로는 어른의 머리통만한 크기였고, 세 마리의 용(龍)이 다리를 형성하며 떠받들고 있는 모양이었다.

탁자의 옆에는 두 명의 사내가 정좌한 채 향로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림자로 짐작하건대 그 중 한 명은 늙은 노인이었고, 또 한 명은 젊은 청년이었다. 그러나 짙은 어둠으로 인해 그들의 모습은 희미하게 윤곽만 보일 뿐 형체를 판별하기는 어려운 일이었다.

"혈룡신로는 성당시대(盛唐時代), 전설적인 도가(道家)의 기인(奇人)인 육성공(陸聖公)이란 분이 희대의 보옥 벽혈한옥(碧血寒玉)을 깎아 천일(千日) 만에 만든 진보 중의 진보요."

노인의 그림자는 조심스럽게 혈룡신로를 쓰다듬으며 설명했다.

"계절의 온도변화에 따라 스스로 색을 일곱 가지로 바꾸기 때문에 칠채향로(七彩香爐)라고도 부르기도 하지요. 더욱 신비한 건 이곳에 향을 태우고 그 냄새를 맡으면 만병(萬

리뷰 별점 5개 5.0 (2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함께 둘러본 콘텐츠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