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천궁혈

천궁혈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천궁혈 제1권

    0.16 MB | 약 10.8만 자

    900

  • 천궁혈 제2권

    0.16 MB | 약 10.3만 자

    900

  • 천궁혈 제3권

    0.16 MB | 약 10.2만 자

    900

책 소개

이것에 대해 아는 자 누구도 없다.

가장 높다는 하늘에 구멍을 뚫고

더더욱 높은 곳으로 오르니 이는 우주를 말함이다.

천궁혈.

인간으로서 신이 되고자 하는 자들이 모인 곳.

신에 대한 도전이 끊임없이 이어져 온 위대한 비성.

인간의 몸을 빌어 태어났으되 자신의 영달이 아닌

세상을 위해 살아가야할 업을 지닌 자들.

어느날.

이 위대한 성역에 절대자의 명에 의해

새로운 주인이 탄생했다.

그리고 그것은 대폭풍의 시작이었다.

<맛보기>

* 서장

이름도 알 수 없는 남해(南海) 무인도(無人島).

흔히, 안개섬(霧島)이라 불리우는 이곳은 이름 그대로 일년 열두달 늘 귀신도 빠지면 헤어나지 못한다는 안개에 싸인 섬이다. 게다가, 무도 주변 백여 해리는 창끝같이 날카로운 암초(暗礁)가 흡사 악마의 이빨처럼 삐죽삐죽 솟아 있었다.

어디 그 뿐인가? 산더미처럼 덮쳐드는 파도, 위를 지나는 기러기조차 빨아들이는 강력한 흡인력을 지닌 소용돌이, 그야말로 배는 커녕 물고기조차 살아날 수 없는 험악한 곳이다. 이곳을 지나치는 배들은 무도 일대를 죽음의 바다라고 부르니...... 뱃사람들은 수만 해리(海里)를 돌아갈 지언정 절대 무도 인근 바다로 배를 몰지 않는다.

꽝----! 꽈르르릉----!

쏴아아---- 쏴아아아----!

대해(大海)가 미쳤다.

무려 한 달에 걸친 태풍(颱風)과 앞을 분간할 수 없는 장대같은 폭우(暴雨)...... 거기에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암흑(暗黑)의 바다...... 바다가 악마로 변했다.

꽝----! 꽈르릉----!

쏴아아아아---- 쏴아아아----!

그러나 언제 그랬냐는 듯이 지긋지긋하던 대해는 잠자는 미녀처럼 고요 속에 묻혔다. 한 달 만에 배를 띄운 어부들은 조용히 잠든 바다 위를 노닌다.

태풍이 한바탕 쓸고 지나간 어느 여름날, 무도에 햇살이 쨍쨍 내리비치고 있었다. 무도 주위 수십 해리는 여전히 안개와 구름에 싸여 있었지만 그 속은 흡사 무릉도원(武陵桃源)처럼 아늑하고 평화로왔다.

무도의 동쪽 해안(海岸),

은빛으로 반짝이는 모래사장 위에 보기에도 참혹한 광경이 널려 있었다. 산산이 깨지고 부서져 버린 커다란 범선(帆船)의 잔해(殘骸)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목불인견(目不忍見)의 시신들과 찢겨진 육신들......

난파선(難破船).

미친 듯 광란하는 태풍의 먹이가 된 거대한 범선은 마치 다먹은 생선 뼈마냥 앙상한 몰골만 보이고 있을 뿐이었다.

시체와 나무판자들은 파도에 쓸려 모래사장을 뒤덮어 버렸다. 선원(船員)으로 보이는 자, 걸친 화려한 옷을 보아 귀족(貴族)으로 추측되는 자, 젊은 자, 늙은 자든 죽음 앞에선 어떤 인간(人間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