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작

대작

사마달|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대작 제1권

    0.28 MB | 약 9.7만 자

    900

  • 대작 제2권

    0.29 MB | 약 9.8만 자

    900

  • 대작 제3권

    0.27 MB | 약 8.5만 자

    900

0

책 소개

<맛보기>

지금 어디선가 그대의 목을 노리는 열 개의 눈[眼]이 있다.

불변(不變)의 위치인 대자연(大自然) 속에서 희번뜩이는 열 개의

눈, 그것이 지금 피[血]를 머금고 죽음을 찾고 있다.

천군십예사황(天軍十藝死皇)!

죽음의 불문율(不文律)로 전해진 그들은 단 열 명.

그러나 그들의 능력에 의심을 갖지 마라.

그대의 목숨이 열 개가 아닌 이상은.

그대는 의심을 갖는 그 순간 열 번의 죽음을 당해야 할 것이다.

― 해월사검녀(海月死劍女).

단 한 번만이라도 그대가 마시고 있는 찻잔에 의심을 가져보라.

해월사검녀의 검은 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서든지 그대의 목을

노리고 있다.

수중살(水中殺)의 명인(名人).

물이 있는 곳에서라면 그녀의 손에서 펼쳐지는 환상과도 같은 살

예(殺藝)를 피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오직 죽음만이 있을 뿐이다.

천하는 그녀를 천군십예사황(天軍十藝死皇)의 일인이라 칭한다.

― 사향풍유(死香風流).

휘이이잉!

바람, 죽음의 잿빛 향기를 담고 불어오는 산득산득한 죽음의 바

람.

간드러진 소슬바람에도, 살랑거리는 춘풍에도, 찢어질 듯한 삭풍

에도, 요요로운 열풍에도 죽음의 손은 도사리고 있다.

사풍(死風), 일명 죽음의 바람.

그 바람의 향기를 느낀 순간 그대는 이미 살아있는 몸이 아니다.

그것이 바로 사향풍유(死香風流)의 손이기 때문이다.

그 또한 천군십예사황(天軍十藝死皇)의 일인임에는 아무도 부정치

않는다.

― 사망검귀(死亡劍鬼).

고즈넉한 달이 밝은 밤에는 섣불리 검을 뽑지 마라.

그것이 승부의 검이라면 더더욱 뽑지 마라.

한 번 잘못 뽑은 검은 그대 생사(生死)를 바꿀 것이다.

천하에서 가장 비정(非情)한 살인객(殺人客).

차디찬 월광(月光) 아래서 얼비치는 죽음을 찾는 그를 혹자는 천

군십예사황(天軍十藝死皇)이라 부른다.

― 백우(白雨).

하얀 비[雨].

하늘이 음울한 잿빛 색깔이고, 한 방울의 비라도 내리는 날이면

자신과 과거(過去)를 돌아보라.

무슨 죄라도 짓지 않았는가를.

만약 무심코 지나친 경미한 죄악(罪惡)이라도 있다면 그대로 죽는

다.

백우(白雨)의 전신에서 소낙비처럼 쏟아지는 구백 구십 구 개의

비도술(飛刀術)의 백우에.

백우 그는 유난히도 죄를 미워한다.

들리는 소문으로는 그 또한 천군십예사황(天軍十藝死皇)의 일인이

라는 말이 있다.

― 화밀사도(花密死刀).

꽃, 유난히도 아름답고 붉은, 그래서 피를 보는 듯한 섬칫하고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