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무총록

만무총록

검궁인|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만무총록 제1권

    0.18 MB | 약 12.1만 자

    900

  • 만무총록 제2권

    0.18 MB | 약 11.7만 자

    900

  • 만무총록 제3권

    0.18 MB | 약 11.9만 자

    900

0

책 소개

불세의 기인이 남긴 한 권의 무경(武經)!

만무총록(萬武總錄)을 익힌 자는 천하무예를

통달할 수 있다!

무림은 벌집 쑤신 듯 뒤집히는데…….

단지 무경을 익혔다는 사실만으로

무림공적(武林公敵)으로 몰려 남녀노유(男女老幼)를

불문하고 참살을 당하는 피의 회오리가 인다.

단지 은자 열 냥만 있으면 누구나 할 수 있는

한 권의 무경으로 인해 천하는 난세(亂世)에 빠지고…….

과연 정도(正道)는 무엇이고 사도(邪道)는 무엇인가?

무엇이 옮고 그른지 알 수 없는 무림의 진실을 찾아

방랑하는 한 사나이의 운명(運命)은

파란만장하기만 한데…….

<맛보기>

천지가 온통 적막에 잠겼다.

어린 새들도 어미의 품에 잠들어 있는 시각, 황하(黃河)

를 면한 곳에 한 채의 장원(莊園)이 자리하고 있다.

장원은 거대한 규모였다.

그 누구의 침입도 불허할 듯 담장은 그 높이가 삼장(三

丈)이 넘었으며, 담장 너머로는 하늘을 찌를 듯한 고루거각

(高樓巨閣)들이 즐비하게 치솟아 있었다.

<사해문(四海門).>

장원의 대문에는 용사비등(龍蛇飛騰)한 필치로 새겨진 금

빛 편액이 걸려 있었다.

하나 뜻밖에도 대문을 지키고 있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찾

아볼 수 없었다. 이렇게 큰 장원에 수비무사 한 명 없다니

실로 기이한 일이었다.

문득 이 같은 상황을 비웃기라도 하듯 숲이 꿈틀거렸다.

아니, 숲이 아니라 숲의 어둠과 완전히 동화되어 있는 암

영(暗影)들이었다.

암영들은 소리 없이 장원을 향해 다가왔다.

첫 번째 암영에 이어 두 번째, 그리고 세 번째, 급기야는

수백 명의 검은 그림자들이 신속하게 움직였다.

하나같이 유령과도 같은 움직임이었다. 그로 미루어 그들

이 한결같이 대단한 무공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

었다.

하지만 장원은 여전히 침묵에 잠긴 채 아무 것도 모르고

있었다.

암영들은 마치 한 덩이 묵운(墨雲)처럼 장원의 담장을 뛰

어 넘었다.

슈아아악!

암영이 뛰어든 지 얼마 안되어 갑자기 날카로운 음향과

함께 밤하늘에 불꽃이 솟구쳐 올랐다.

이내 그 불꽃은 호선을 그리며 하늘높이 치솟은 후 직강

하했다.

장원의 지붕에 떨어지자마자 곧바로 불꽃이 확산되어 순

식간에 건물을 불덩이로 만들어 버렸다.

그것이 시작이었다.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함께 둘러본 콘텐츠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