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천과해

만천과해

검궁인|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만천과해 제1권

    0.18 MB | 약 12.4만 자

    900

  • 만천과해 제2권

    0.16 MB | 약 11.2만 자

    900

  • 만천과해 제3권

    0.17 MB | 약 11.4만 자

    900

0

책 소개

운명(運命)을 거부하지 마라!

오르지 못할 나무는 쳐다보지도 마라!

역천(逆天)의 꿈을 꾸는 자

유황지옥에 떨어지리라!

무림의 하늘이라는 무황가(武皇家)의 절대권위를

신봉하는 자만이 살아남으리라!

- 충성을 맹세했고 역심(逆心)을 품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

하지만 왜? 왜? 왜?

- 적을 치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자들의

역겨운 행위를 다시는 용납할 수 없다.

오직 땅으로만 향했던 검이 하늘을 향해 뽑혔을 때…….

사자후(獅子吼)는

기만(欺瞞)의 세상을 흔들어 놓으리라!

<작가의 말>

노예제도(奴隸制度)는 인류의 발을 묶는 멍에였다. 동서를 막론

하고 봉건체제하에서의 노예제도는 특정 계급의 피와 눈물을 자아

내게 만들었다.

오늘날 노예제도를 유지하고 있는 국가는 공식적으로는 한 군데

도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과연 없을까?

새로운 지배계급이 형성되고 있다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다. 이

데올로기가 사라지면서 자본계급이 새로운 귀족사회를 형성하고

있는 것이다.

자본가가 부와 권력을 독점하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사회상이

다. 그렇다면 가난한 자는 또 다른 노예나 다름없는 삶을 살고 있

는 것이 아닐까?

천민계급이 신분의 수직 상승을 꿈꾸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

다. 그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땀과 눈물을 흘려야 한다. 반면

귀족계급은 그들의 반란을 틀어막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할 것이다.

이런 싸움은 인류가 생성된 이래 줄기차게 이어져 왔다고 필자

는 생각한다.

무림계(武林界)에 이런 이분법(二分法)을 적용해 보면 어떨까?

천하무림을 태평성대로 이끌었던 무황(武皇)의 후예들과 그 밑에

서 충성을 맹세했던 가신(家臣)들의 이야기.......

해와 달이 바뀌듯 언젠가는 위치가 바뀌어야 할 수레바퀴 같은

인생유전 속에서 자신의 운명의 굴레를 벗어 던지기 위한 몸부림

과 수호하기 위한 발악.

노예의 운명을 타고 태어나는 자는 없다. 제도와 규정은 인간이

만든 것이다. 한계는 무너질 수밖에 없는 숙명적 단어다. 그것을

거부하는 자는 천체의 운행을 부정하는 셈이 될 것이다.

인류가 진보하는 존재가 된 것은 바로 그 점 때문이라고 생각한

다.

자오정(子午亭)에서

검궁인 배상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무협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