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노룡탄

노룡탄

강태산|프로무림 출판

3권 완결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노룡탄 1권

    0.42 MB | 약 10.9만 자

    900

  • 노룡탄 2권

    0.42 MB | 약 11.0만 자

    900

  • 노룡탄 3권

    0.41 MB | 약 10.7만 자

    900

책 소개

막 안으로 들어선 사내는 청년이었다.

약관(弱冠)을 넘긴 듯한 그는 곰털 조끼를 걸치고 머리에는 너구리모자를 썼다. 모랫바람을 막기 위해 눈만 내놓고 코와 입을 가린 천은 목도리처럼 목과 얼굴을 빙빙 감고 있었다.

사내는 허리에 은빛 찬란한 검(劍)을 찼다.

햇빛을 등지고 있건만 검집에서 번뜩이는 빛은 유리처럼 맑고 섬뜩했다.

<…….>

청년은 말없이 안으로 들어섰다.

포융찰 안으로 다시금 칙칙한 어둠과 끈끈한 색기에 잠겼다.

청년은 묵묵히 빈 탁자에 앉았다.

화라라……

의자에 뽀얗게 앉아 있던 푸석푸석한 모래먼지가 안개처럼 피어 올랐다.

청년은 손으로 얼굴과 목을 칭칭 감은 천을 풀었다.

순간 어둡던 포융찰 안이 갑자기 밝아지는 듯했다.

드러난 사내의 얼굴은 여자처럼 희었다. 약간 각이 진 듯한 오관은 지극히 준수했다.

붓으로 듬뿍 먹을 찍어 그은 듯한 눈썹 아래 자리잡은 한 쌍의 눈은 흑진주처럼 반짝였다.

조각을 한 듯한 매끄러운 콧날, 굳게 다물려 있는 입술은 강인하며 호쾌한 인상을 풍겼다.

특히, 관자놀이까지 길게 그어진 짙은 검미(劍眉)는 멋지다 못해 신비스러운 느낌이 들 정도다.

이렇듯 황량한 땅에서 군계일학(群鷄一鶴)의 미장부를 만난다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청년을 바라보는 계집들의 눈빛이 몽롱해졌다.

<아…… 꽁짜래도 좋아, 안겨나 봤으면…….>

거칠은 사내들 배 밑에 깔리기 일쑤였던 유녀들에게 비친 청년은 분명 백마(白馬)탄 왕자(王子)였다.

일순 사십대의 퉁퉁한 몸집을 한 자가 청년에게 다가왔다.

<뭐 드시겠수?>

그는 이곳의 주인이자 점소이였다.

<술 좀 주시오.>

청년의 음성은 곱상한 얼굴과는 달리 몹시 찼다.

<안주는?>

<필요 없소.>

안주도 없이 깡술을 마신다고 했건만 주인은 군말없이 주방으로 들어갔고, 곧 주인은 곧 양(羊) 오줌통으로 만든 술부대를 탁자 위에 올려 놓았다.

관외의 술은 독하다. 관외의 주법(酒法)은 단순하다.

술은 주전자나 술병이 아닌 개나 양의 오줌통에 담겨져 있다. 술잔이란 것은 없다. 오줌통 주둥아리에 그냥 입을 대고 들고 마시는 것이 관외의 주법이다.

관외는 물자(物資)가 귀하다. 술병이나 술잔을 찾는다는 것은 이곳에선 사치일 뿐이다.

청년은 말없이 독한 술을 마셨다.

단숨에 한 포대의 술을 마신 그는 비로소 빈 포대를 탁자에 내려놓으며 목에 낀 모래를 씻은 듯 다소 상기한 표정을 지었다.

청년은 온몸으로 짜르르 번지는 주기(酒氣)를 음미했다.

이때다. 칠 척 거구에 한 마리 시커먼 곰을 연상케하는 험상맞은 얼굴의 장한 하나가 퉁명스럽게 말을 뱉았다.

<어쭈, 제법인데? 생긴 것은 기집년 등이나 처먹을 기생오라비 같은 놈이 말이야.>

말을 꺼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판무림

언제 어디서나 판무림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

Google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