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 한가x미향 ' 도서 검색 결과 (5)

  • 10%

    패왕열전

    한가x미향 | 총 6권

    33년 후에나 드러나게 될 무림 황제의 은거 장소를 자신은 이미 알고 있었다. 그 말은 그곳에 잠들어 있는 무공과 보물은 자신의 것이나 다름없음을 뜻한다. 거기다 미래에 벌어지는 대략적인 상황들을 알고 있는 것은 덤이었다. 생각을 정리한 무현의 한쪽 입꼬리가 스윽 올라갔다. “이제부터는 내가 받은 것을 돌려줄 때인가?” 지금부터 패왕의 역사가 시작된다.

  • 10%

    무림에서 왔수다

    한가x미향 | 총 6권

    자신의 이름이 문제다. 왜 하필 홍길동인가! 그가 처음 놀림을 당하게 된 것은 이름 때문이었다. “홍길동? 그럼 도술 한번 부려봐. 왜 있지? 하늘을 날거나 사라지는 것 말이야. 못해? 못하면서 무슨 홍길동이냐? 병신같이, 킥킥킥!” “후우.” 길동은 가볍게 도리질을 했다. 그러다 문득, 이 지긋지긋한 생활을 청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 10%

    검황의 이름으로

    한가x미향 | 총 7권

    중원의 절대자 자리에 위치한 남궁용민. 깨달음의 극의를 깨우쳐 그의 성신이 육체를 떠나 하늘을 날아올랐다. 우화등선. 신선이 되어 선경에 오르기 직전 그는 작은 상념에 빠진다. '나는 정말 신선이 되고 싶었던 것일까?’ 곧바로 그는 어떤 흐름에 휘말려 눈을 뜬다. 그곳은 베리오스 대륙! 그는 앤디 드 카르미온르서 모두를 검 앞에 꿇리며 새로운 절대지존의 역사를 쓴다.

  • 10%

    주먹의 마도사

    한가x미향 | 총 5권

    그가 움직인다. 다음 먹이를 찾아 방황하는 오우거와 같은 몸짓이다. 그가 걸을 때마다 바닥이 울려 왔다. 쿵. 쿵. 그때 한 사내가 턱을 덜덜 떨면서 힘겹게 말문을 열었다. “네, 네놈, 아니, 당신이 바로 그!” 그거대한 사내의 화등잔만 한 눈동자가 번득이며, 그 소리를 지른 장본인에게 향했다. “크크, 큭큭큭큭.” 산적 녀석의 의문에 들려온 답변이라곤 지옥의 구덩이에서 올라오는 듯한 거칠고 마른 웃음소리뿐이었다. 하지만 대답은 그것으로 충분했다. “아, 아돌…….” 뻐억! 무의식중에 흘러나온 이름. 그가 생애 마지막으로 남긴 유언이 되고 말았다. 주먹과 마법를 동시에 휘두르는 마도사, 그의 정체는……?

  • 10%

    이드리스

    한가x미향 | 총 7권

    까딱하면 죽을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 이곳은 이계(異界 :다른 세상). 언제 어떤 일이 생길지 알 수 없었다. 그때 단우현의 머릿속에 한 가지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 “내가 그 고급 검술이라는 것을 만들 수도 있지 않을까?” 고수의 풍모를 지니게 된 단우현은 3개의 달이 떠 있는 세계에서 엄청난 활약을 펼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