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 검색어 순위 준비중입니다

' 아낙필 ' 도서 검색 결과 (2)

  • 항해 - 뜻밖의 해적

    아낙필 | 총 6권

    * 본 도서는 제공사가 변경되어 재출간된 작품으로 기존 <항해 - 뜻밖의 해적>과 동일한 작품으로 추가적인 편집, 교열이 이루어져 전체연령가로 개정되었으며 일부 내용상의 차이가 있을 수 있는 점 안내드립니다. 항해를 한 지 10년, 해적을 만나서 무인도에 버려졌다가, 다시 구원받은게. 해적선이었다. 탐험선의 항해사가, 해적선 안에서 살아가는 눈물어린 생존기. ===================================== "저거 보이냐아아아!" 나의 외침에 물을 퍼내고 밧줄을 붙들고 낑낑거리던 선원들이 내가 가리킨 곳을 본다. 저 정도 거리에서 저렇게 선명하게 보이는 해일이면... 모두들 표정이 안좋아진다. "표정 피고 새끼들아! ...이렇게 된 이상 뚫고 간다아아아!" 그리고 나는 조타륜을 조정하면서 배가 해일이랑 정면충돌하게 만들었다. 뒤에서 오는 바람이 있으니까. 충분히 넘을 수 있을거야. 가는 방향도 맞고! "물건들 다 꽉 묶었다고 믿는다! 저거 넘으면서 덜렁거려도 되는 건 니 놈들 불알밖에 없어! 알았냐!" 마리아의 외침에 선원들이 킬킬거리면서 마음을 단단히 먹고 다가오는 해일을 바라본다. "3... 2.... 1... 임펙트! 허리 숙이고! 엉덩이에 힘 빡 넣고!" 나는 외치면서 상체를 숙였고, 배의 앞이 확 들리면서 경사 비슷한게 생겨버리고, 배가 파도때문에 확 솟구치며 안쪽으로 바닷물이 한 가득 들어온다. 뒷바람이 밀어주지 않았으면 이대로 뒤집혔을거다. 가까스로 해일을 넘자 아번에는 배의 선두가 확 아래로 내려간다. "재밌네 젠장!" 잔뜩 들어온 바닷물을 신경 쓸 여유도 없이 다시 배의 앞머리가 물에 잠겼다가 솟구치면서 다시 바닷물이 잔뜩 들어온다. "다 퍼내라! 니들 이름을 까쳐먹어도 물은 퍼내! 팔 부러졌으면 이빨로 물동이 들고 퍼!"

  • 미궁은 사업이다!

    아낙필 | 총 14권

    * 본 도서는 제공사가 변경되어 재출간된 작품으로 기존 <미궁은 사업이다!>와 동일한 작품으로 추가적인 편집, 교열이 이루어져 전체연령가로 개정되었으며 일부 내용상의 차이가 있을 수 있는 점 안내드립니다. 모든 후보자는 최종적으로 인간 세상을 점령해 마왕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모든 후보자는, 처음 시작할 때 자신의 미궁을 가지게 된다. 신탁이 내려오고 위치가 알려지면 수많은 모험가들과 영웅들이 그대의 목과 그대의 금을 노리고 미궁으로 쳐들어 올 것이다. 막아라, 그리고 힘을 키워 세상을 점령해라. ================ 야, 21세기에 자영업으로 살아남기가 얼마나 빡센 줄 아냐? 자고로 사업은 어찌 되었던 사람 몇 명 끼고 함께 하는게 최고야. 나의 미궁은 처음부터 합자회사(LP, Limited partnership)로 시작한다. "아무것도 없는데, 그 아무것도 없는 걸 팔아먹는 건 자신있어." ============================= 이것은 미궁을 사업으로 보는 마왕 후보자의 이야기. "비겁하게 마법이나 칼 같은거 쓰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돈으로 싸우자 이것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