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무림

대곤륜

대곤륜

서효원|프로무림 출판

4권 완결

리뷰(0)

대여 단권(3일) 대여가 900원  
  900 
전권(각 3일) 대여가 2,700원  
  2,700  
소장 단권 정가 3,000원  
  3,000 
전권 정가 9,000원  
10%↓ 8,100  

작품 키워드

|
  • 대곤륜 제1권

    0.21 MB | 약 13.9만 자

    무료

  • 대곤륜 제2권

    0.20 MB | 약 13.1만 자

    900

  • 대곤륜 제3권

    0.21 MB | 약 13.9만 자

    900

  • 대곤륜 제4권

    0.21 MB | 약 14.2만 자

    900

0

책 소개

이십년 전 곤륜산에서 잉태한 비극,

그것은 처절한 한이 되어 전무림을 폭풍의

장으로 몰아넣는다.

영웅, 패웅, 효웅의 각축장으로 화해버린 무림.

그것을 평정할 자 그 누구인가?

대곤륜은 영웅들의 일대기다.

영웅이 아닌 자 검을 쥐지 마라!

검을 쥔 자 반드시 영웅이 되어야 한다.

살부지수에 의해 키워지는 무림의 기린아.

그는 다가오는 운명을 느끼지 못한 채

도부로서 운명을 시작한다.

그는 한 마리 소를 잡으며 살인을 꿈꾼다.

그는 한 번 꺾일 때마다 강해졌다.

그는 주저앉는 법이 없다.

강해야 한다는 것, 그것은 바로 그의 운명을

사로잡은 좌우명이었다.

<맛보기>

* 第1章 잠룡(潛龍)의 계절

고도(古都) 한단은 폭설에 잠기고 있었다.

벌써 여러 날째 쏟아지는 대설로 울창하던 숲은 옥수(玉樹)로 화한 지 오래였다.

거리는 백사의 등껍질처럼 흰 빛을 띠고 있었으며, 만가(萬家)의 지붕은 온통 흰빛으로 물들어 버렸다.

모든 것이 백색이라는 게 차라리 저주스러울 정도였다.

한 소년, 이제 나이 열일곱 정도이다.

그는 하인이나 입는 누런 마포를 걸치고 있었으며, 한겨울임에도 불구하고 옷소매를 팔뚝까지 걷어붙이고 있었다.

부리부리한 검은 눈동자와 굳게 다물어진 입매, 천한 옷차림이되 대단한 기개가 엿보이는 용모였다.

"후우……!"

그는 숨을 천천히 빨아들이며 오른손을 쳐들었다.

그의 오른손에는 날이 파랗게 선 도끼가 쥐어져 있었다.

"날 원망하지 마."

소년은 야릇한 시선으로 눈앞의 물체를 바라봤다.

그의 눈앞에는 덩치가 거대한 한 마리 짐승이 머물러 있었다.

털 빛깔이 검은 수우(水牛).

수우의 눈망울은 공포에 휘감기어 있었다.

미천한 짐승이기는 하되 눈앞에 닥친 죽음의 공포를 느끼듯 털을 곤두세웠다.

문득, 소년의 입술이 달싹거린다.

"내가 네게 해 줄 수 있는 자비는, 네가 고통을 느낄 짬도 없이 빠르게 죽여 주는 것이겠지."

소년은 나지막하게 중얼거리다가 도끼를 빠르게 내리쳤다.

퍽-!

소리와 함께 도끼는 검은 수우의 두개골 속으로 깊이 파고들었으며, 뿌연 뇌수가 튀어오름과 더불어 수우의 거대한 덩치가 스르르 옆으로 뉘어졌다.

수우는 거의 찰라지간에 목숨이 끊어져 버린 것이다.

소년 도부의 도끼질은 가히 신의 경지에 도달했다고 할 수 있었다.

소년은 천천히 머리카락을 빗어 넘겼다. 관옥(冠玉)처럼 준수한

리뷰 별점 5개 5.0 (1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무협 베스트셀러

출석 완료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