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한 주부사원

음란한 주부사원

창작집단 뻘|BOOK 19 출판

단행본

리뷰(0)

소장 단권 정가 1,000원  
  1,000  

작품 키워드

  • 음란한 주부사원

    0.47 MB | 약 3.3만 자

    1,000

0

책 소개

아랫배를 움켜잡은 경숙이 일어서자 자크가 풀린 치마는 밑으로 뚝 떨어졌고, 영호는 그런 경숙을 책상에 엎드리게 했다. 영호는 잔뜩 긴장한 채 경숙의 팬티를 살살 내렸다. “으흠!” 움푹 파인 경숙의 계곡을 보는 순간 영호의 목구멍은 꿀꺽 소리를 내며 침을 삼켰다. 영호는 주름진 경숙의 뒷구멍과 빨갛게 벌어진 그녀의 밑구멍을 번갈아 쳐다보며 말했다. “저 혹시 화장품 있어요?” “아으! 으으! 그건 뭐하게요?” “깊숙이 넣어야 효과가 빠른데, 그냥 넣으면 뻑뻑해서 아파요. 그걸 발라주면.” “여기, 가방에…” 영호는 재빨리 경숙의 가방을 뒤졌고 휴대용 화장가방을 꺼냈다. 그리곤 하얀 로션을 손바닥에 털었다. “아프면 아프다고 말하세요, 깊숙이 넣을수록 좋거든요.” 영호는 손가락에 로션을 묻혀 경숙의 뒷구멍에 천천히 삽입했다. “아파요?” 경숙은 짜릿한 쾌감에 몸을 떨었다. “아으! 아뇨, 아으! 괜찮아요.”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성인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