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스와핑

그렇게… 스와핑

독고향, 소우 外|Red Cat 출판

단행본

리뷰(0)

소장 단권 정가 3,500원  
  3,500  

작품 키워드

  • 그렇게… 스와핑

    0.68 MB | 약 11.9만 자

    3,500

0

책 소개

"* 내 진짜 아내를 곁에 둔 상태에서 다른 여자에게서 들어보는 여보라는 소리…… 그 이상야릇한 느낌은 정말이지 그 무엇으로도 표현을 할 수가 없었다. 보영이의 구멍은 무척이나 뜨겁게 미끈거리고 있었다. 나는 문밖에 있는 아내를 쳐다보면서 잔인하리만치 보영이의 구멍을 박아댔다. “하아아악 여보! 여보!” 아내는 한참동안 못 박힌 듯 서있더니 슬그머니 사라지고야 말았다. 아내가 사라지고 난 후에도 나와 보영이의 몸뚱이 열기는 식을 줄을 몰랐다.

* 동민이와 한혜경은 우리가 와서 앉는 것도 모른 채 바싹 붙어 자기들 일에 열중하고 있었다. 테이블에 가려 보이지는 않지만 아래쪽에서 서로 주물러대고 있는 것 같았다. 한혜경이 이따금 몸을 비비 꼬았다. 구석진 자리여서 그런 짓을 하기는 딱이었다. 나는 수그러들었던 육봉이 다시 꼴리며, 질투심이 솟았다. “야, 니들 뭐 하는 거야!” 오현주가 옆 테이블까지 들릴 만큼 큰 소리로 말했다. “어, 그쪽은 다 끝났어?”

* 그때였다. 손가락으로 구멍을 계속 쑤석거리면서 힐끔 고개를 돌리니 빠끔히 열린 문틈으로 그림자 하나가 후딱 숨었다. “소영이 누나, 거기 숨어서 보는 거 다 알아. 치사하게 숨어서 보지 말고 이리 들어와. 들어와서 우리 셋이서 같이 하는 거야. 그럼 논문이 더 잘 써질걸?” 그러나 문 너머는 인기척이 없었고, 연희 누나가 아프다고 질러대는 소리만 두둥실 떠다녔다. ‘좋아, 누가 이기나 해보자고!’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나는 반은 정신이 나간 것 같았다. 그렇지 않다면 연희 누나 털을 그렇게 거칠게 뽑아내지는 않았을 것이었다. 마치 빽구멍을 만들 듯이 말이다.

* 나는 영문도 모른 채 은정이 요구하는 대로 다시 뿌리를 거세게 찔러대기 시작했다. 유리창이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건 그때였다. “헉! 저, 저건…!” 나는 숨이 탁 멎는 것 같았다. 네모난 유리창 밑 부분, 그러니까 내가 다른 노래방의 정사를 훔쳐봤던 그 조그만 구멍이 은정과 내가 들어와 있는 룸의 유리창에도 똑같이 뚫려 있었기 때문이었다. 나를 더욱 놀라게 한 건 그 구멍에 누군가의 눈동자가 찰싹 붙은 채 우리를 훔쳐보고 있다는 점이었다. "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함께 둘러본 콘텐츠

유사한 콘텐츠

성인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