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누라 나눠먹기

마누라 나눠먹기

창작집단 뻘|BOOK 19 출판

단행본

리뷰(0)

소장 단권 정가 1,000원  
  1,000  

작품 키워드

  • 마누라 나눠먹기

    0.45 MB | 약 4.0만 자

    1,000

0

책 소개

“민호 씨, 우리 이러면 안 돼요… 아아… 제발…” 비록 팬티 위였지만 나의 손가락은 그녀의 은밀한 곳을 온통 차지하고 있었다. 가랑이를 벌리고 나의 손길에 몸을 맡긴 채였으면서도 그녀는 못내 걱정을 떨쳐 버릴 수가 없었던 모양이었다. 나는 그녀의 귓전에 대고 속삭였다. 섹스를 거부하는 아내 때문에 내 몸 속엔 정력이 넘쳐흐르고, 그것을 누구에게든 나눠주지 않으면 폭발해 버릴 지경이라고. “지영 씨… 우리 두 사람 외에는… 아무도 몰라요. 무덤에 갈 때까지 비밀을 지키기로 해요…” 나는 그녀의 귓속에 뜨거운 숨결을 불어넣으며 다시 한 번 속삭였다. 이것이야말로 그녀가 듣고 싶어 하던 이야기였으리라. 그녀에게는 우리의 이 은밀한 행위가 발각되지 않으리라는 확신이 필요했던 것이다. “아아… 민호 씨…” 그녀가 가만히 손을 뻗어 나의 머리털을 쓰다듬었다. 빠르게 뛰는 그녀의 심장 소리가 들려오는 듯 했다. 무언가 미진하여 주춤거렸지만 더 이상 할 말이 떠오르지 않았다. 나는 조갯살을 누르고 있던 손으로 그녀의 티셔츠를 잡았다. 내 손을 따라 그녀의 옷이 딸려 올라오며 잘록한 허리와 우윳빛 속살을 드러냈다. 그녀가 두 팔을 들어 옷을 벗길 수 있도록 도왔다. 나는 티셔츠가 어깨 위까지 말려 올라간 순간 무릎을 꿇고 앉아 그녀의 허리와 등에 키스를 퍼부었다. 키스를 퍼부으며 더듬더듬 브래지어 끈을 푸는 동안 그녀는 스스로 티셔츠를 목에서 빼냈다.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함께 둘러본 콘텐츠

유사한 콘텐츠

성인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