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붓 시아버지

의붓 시아버지

중2엄마|so what 출판

단행본

리뷰(0)

소장 단권 정가 3,500원  
  3,500  

작품 키워드

  • 의붓 시아버지

    0.61 MB | 약 12.8만 자

    3,500

0

책 소개

* 그의 얼굴이 빨갰다. 눈에는 핏발이 서 있었다. 두 눈에는 갈등과 욕망이 함께 이글거리고 있었다. 술김이었다고는 해도 자기 아들의 아내와 이런 짓을 하는 것이 편할 리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이미 나와 아버님은 너무 흥분해 있었다. 나는 그의 바지 지퍼를 열었다. “끄응!” 아버님이 달뜬 소리를 냈지만 내 손을 저지하지는 않았다. 나는 아버님 팬티의 갈라진 부분을 벌리고 발기한 뿌리를 꺼냈다. 그러자 갑자기 아버님이 나를 돌려 눕혔다. 그는 내 귀를 축축한 혀로 빨면서 급하게 나의 팬티를 무릎까지 끌어내렸다.

* 휴! 저는 발가벗은 채로 자위를 하는 여직원의 옆에 누워있었고 여직원도 자위를 하면서 오르가즘을 느끼는지 발광을 하고 있었어요. 시아버지 될 사람은 휴지를 뽑아 자기 거시기에 묻은 정액을 닦아내며 이렇게 말했어요. “어휴! 이걸 어쩌나! 하하! 아들에게 미안해서! 미스 김아! 내일 아들 오라고 할 테니까 아들 한번 유혹해서 죽이게 먹어줘라! 응? 그래야 내가 아들에게 덜 미안할 것 같다. 하하!”

* 소스라치게 놀란 현지는 몸서리를 쳐대면서도 날 뿌리치지 않았다. 팬티 위로 느껴지는 음부였지만 그 열기가 고스란히 느껴졌다. 시큼하면서도 옹달샘의 물처럼 상큼한 맛이 훅 풍겼다. 팬티를 핥자 곱슬곱슬한 털과 야트막한 둔덕의 치골이 감촉되었다. 팬티 고무줄로 손가락을 걸치자 현지의 손이 내 손목을 잡았다. 하지만 그 힘은 완강하지 못했다. “하아아! 아아아… 안돼요. 그것만은 제발…” “현지가 원하지 않는다면 벗기지 않을게. 하지만 난 원하고 있어.”

* 우리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옷을 훌훌 벗습니다. ""이런, 팬티는 안 입고 다니니?"" 스커트를 내리자 노팬티의 맨살이 드러나는 것을 보고 시아버지는 그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욕실로 들어갑니다. 나는 시아버지의 방망이를 입에 물고 정신 없이 빨아댑니다. 우리는 욕실에서 첫 번째 섹스를 나눕니다. 그리고 욕실에서 함께 나와 침대에 나란히 눕습니다. 나는 그이의 풀죽은 방망이를 만지작거립니다. 방망이는 다시 커집니다. 그이의 혀가 내 몸을 애무하기 시작합니다. 얼굴과 젖가슴으로 시작해 아랫배 불두덩으로 그이의 혀는 아래로 서서히 옮겨가며 핥음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그래서 더 관능을 자극하는, 야릇하고 자극적인 단편 소설 10편이 실려 있다. 여류작가 특유의 리얼리티를 물씬 풍기는 중2엄마의 29금 소설을 커피 한잔 값에도 못 미치는 금액으로 즐겨보시라!!

리뷰 별점 5개 0.0 (0명)

별점을 남겨 주세요.

0/500

  •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첫 번째 리뷰를 남겨 주세요.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유사한 콘텐츠

성인 베스트셀러

모바일에서도 판무림!

판무림앱 설치하고 인기작 정주행
풍성한 혜택! 빠른 서비스! 판무림이 딱!
이동하실 땐 편하게 모바일로 이용하세요.